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7 18:59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전시·공연
보도자료

전주역사박물관 개관 20주년 특별전

8월 12일~11월 6일 ‘일제강점기, 수탈의 흔적’ 개최

image

일제강점기 수탈의 아픈 역사를 살펴볼 수 있는 특별전시회가 전주역사박물관에서 열린다.

전주시는 오는 12일부터 11월 6일까지 ‘일제강점기, 수탈의 흔적’이라는 주제로 전주역사박물관 개관 20주년 특별전을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특별전은 △제1부 ‘일제강점기, 전주의 흔적’ △제2부 ‘기록으로 남겨진, 농촌의 흔적’ △제3부 ‘굴곡진, 도심의 흔적’ 등 총 3부로 구성되며, 소장 유물 100여점과 관련 영상을 선보인다.

또한 전시 개막일인 12일에는 전시연계 교육 프로그램으로 오후 2시부터 소순열 전북대학교 명예교수를 초청해 ‘일제강점기 전라북도 일본인 소유 농장’을 주제로 한 성인대상 학술강연도 진행된다. 학술강연 참가 예약은 8일부터 전주역사박물관 누리집(http://www.jeonjumuseum.org)에서 접수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전주역사박물관 학예연구실(063 228 6485)로 문의하면 된다.

전주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전시를 통해 오늘날 우리가 지녀야 할 마음가짐과 후대에게 물려줄 문화유산의 가치를 생각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image

일제강점기 수탈의 아픈 역사를 살펴볼 수 있는 특별전시회가 전주역사박물관에서 열린다.

전주시는 오는 12일부터 11월 6일까지 ‘일제강점기, 수탈의 흔적’이라는 주제로 전주역사박물관 개관 20주년 특별전을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특별전은 △제1부 ‘일제강점기, 전주의 흔적’ △제2부 ‘기록으로 남겨진, 농촌의 흔적’ △제3부 ‘굴곡진, 도심의 흔적’ 등 총 3부로 구성되며, 소장 유물 100여점과 관련 영상을 선보인다.

또한 전시 개막일인 12일에는 전시연계 교육 프로그램으로 오후 2시부터 소순열 전북대학교 명예교수를 초청해 ‘일제강점기 전라북도 일본인 소유 농장’을 주제로 한 성인대상 학술강연도 진행된다. 학술강연 참가 예약은 8일부터 전주역사박물관 누리집(http://www.jeonjumuseum.org)에서 접수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전주역사박물관 학예연구실(063 228 6485)로 문의하면 된다.

전주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전시를 통해 오늘날 우리가 지녀야 할 마음가짐과 후대에게 물려줄 문화유산의 가치를 생각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