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7 03:11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보도자료

전북도, 국립 호남권 청소년디딤센터 유치 총력

여성가족부, 12일 건립지역 후보지 현장 실사
김관영 전북지사, 현장서 직접 익산 유치 피력

image
전북도청 전경/전북일보 DB

김관영 전북지사와 정헌율 익산시장이 ‘국립 호남권 청소년디딤센터’의 익산 유치를 위해 총력을 다하기로 했다.

전북도는 오는 12일 예정된 ‘국립 호남권 청소년디딤센터’ 현장 실사에서 김관영 전북지사와 정헌율 익산시장이 유치 희망 의사를 적극 피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국립 청소년디딤센터는 학습‧정서‧행동상 장애를 가진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정상적인 성장과 재활을 위해 적합한 치료‧교육‧재활을 종합적으로 지원하는 거주형 치료재활시설이다.

앞서 여성가족부는 호남권에 센터 1곳을 추가 설치하기 위해 공모를 진행했으며, 그 결과 현재 익산시와 광주시가 유치를 위해 경쟁 중이다.

이날 현장 실사에서 김관영 전북지사는 치료와 교육·재활공간으로서의 부지적합성, 생태체험공간 및 역사문화자원 등 지역연계자원의 우수성, 호남·충청권의 청소년들의 이용에 효과적인 위치 등 익산 유치의 타당성을 평가위원에게 설명할 계획이다.

김관영 지사는 “다양한 생태체험공간과 역사문화자원을 품은 익산시는 청소년 재활을 위한 장소로 최적이다”며 “하이퍼튜브 종합시험센터 새만금 유치에 이어 이번 디딤센터의 선정으로 전북의 브랜드가치 제고에 박차를 가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image
전북도청 전경/전북일보 DB

김관영 전북지사와 정헌율 익산시장이 ‘국립 호남권 청소년디딤센터’의 익산 유치를 위해 총력을 다하기로 했다.

전북도는 오는 12일 예정된 ‘국립 호남권 청소년디딤센터’ 현장 실사에서 김관영 전북지사와 정헌율 익산시장이 유치 희망 의사를 적극 피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국립 청소년디딤센터는 학습‧정서‧행동상 장애를 가진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정상적인 성장과 재활을 위해 적합한 치료‧교육‧재활을 종합적으로 지원하는 거주형 치료재활시설이다.

앞서 여성가족부는 호남권에 센터 1곳을 추가 설치하기 위해 공모를 진행했으며, 그 결과 현재 익산시와 광주시가 유치를 위해 경쟁 중이다.

이날 현장 실사에서 김관영 전북지사는 치료와 교육·재활공간으로서의 부지적합성, 생태체험공간 및 역사문화자원 등 지역연계자원의 우수성, 호남·충청권의 청소년들의 이용에 효과적인 위치 등 익산 유치의 타당성을 평가위원에게 설명할 계획이다.

김관영 지사는 “다양한 생태체험공간과 역사문화자원을 품은 익산시는 청소년 재활을 위한 장소로 최적이다”며 “하이퍼튜브 종합시험센터 새만금 유치에 이어 이번 디딤센터의 선정으로 전북의 브랜드가치 제고에 박차를 가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