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7 02:56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문학·출판
일반기사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소재로 한 그림 동화책 출간

제대로 된 사과 없는 일본 정부 꾸짖기 위해 출간
강제로 끌려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야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진실 알릴 것"

image
박상재 <무궁화 할머니와 파랑새> 표지/사진=교보문고 홈페이지

"할머니, 일본 사람들도 잘못을 깨닫고 진심으로 사과하는 날이 올 거예요. 그날까지 오래오래 사셔야 해요."

박상재 동화작가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소재로 한 그림 동화책 <무궁화 할머니와 파랑새>(나한기획)를 펴냈다.

그가 책을 펴낸 이유는 씻을 수 없는 죄를 저질러 놓고도 제대로 된 사과조차 하지 않는 일본 정부의 비양심과 뻔뻔함을 꾸짖기 위해서다.

이 책은 경서네 가족과 김예쁜 할머니의 이야기다. 김 할머니가 들려 준 이야기는 다름 아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야기. 일본 군인 사기 증진을 위한 것이라는 핑계로 중고등학생 또래의 어린 소녀를 주재소로 끌고 갔던 일, 그곳에서 있었던 일과 만난 사람까지 모두 들려 준다. 김 할머니는 1년 있다 깊은 잠에 들고, 경서네 가족은 빈소를 찾아 무궁화를 바친다는 내용으로 마무리된다.

image
박상재 작가

박 작가는 "최근 매국노를 능가하는 파렴치한 인사들이 중심이 되어 위안부 사기 청산연대를 결성하고 베를린 미테구에 세워진 평화의 소녀상 철거를 요구하는 집회를 하러 독일을 방문했다는 어처구니없는 보도를 보고 울분을 참을 수 없다"고 성토했다.

그는 아동문학사조 발행인, 한국아동문학인협회 이사장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