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30 22:22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문학·출판
일반기사

박상재 작가, 한국 최초 한문소설 '금오신화' 각색

김시습이 지은 한문 단편소설집 각색
비현실적 요소 더해 주제 효과적으로 부각

image
책 <금오신화> 표지

장수 출신의 박상재 동화작가가 대한민국 최초의 한문 소설로 평가받고 있는 '금오신화'를 어린이·청소년의 눈높이에 맞게 각색한 <금오신화>(신아출판사)를 출간했다.

image
금오신화 중 취유부벽정기 삽화

'금오신화'는 김시습이 지은 한문 단편 소설집이다. 박 작가가 각색한 이 책은 '만복사저포기', '이생규장전', '취유부벽정기', '남염부주지', '용궁부연록' 등 모두 5편의 단편으로 구성돼 있다. 책은 한국을 배경으로, 국민을 등장인물로 설정했다. 박 작가는 한국인의 풍속, 사상, 감정을 표현하고 소재에 귀신, 염왕, 용와, 염부주, 용궁 같은 비현실적인 요소를 더해 주제를 효과적으로 부각했다.

image
금오신화 중 남염부주지 삽화

그는 "현실과는 거리가 먼 신비로운 내용이라는 점에서 중국의 전기 소설인 전등 신화의 영향을 받은 것이라고 생각되지만, 공간적 배경을 조선으로 해 주제 의식을 드러냈다. 또 굳센 기상과 의지를 지닌 선비와 아가씨를 주인공으로 설정해 한국적 인물을 창조했다"고 말했다.

image
박상재 작가

박 작가는 1981년 아동문예 신인상, 한국일보 신춘문예 동화 부문을 통해 등단했다. 현재 아동문학사조 발행인, 한국아동문학인협회 이사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