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1-30 11:32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국회·정당
자체기사

이재명 리스크, 전주을 재선거 영향 받을까

조응천, 박용진 의원 등 이재명 당대표 '사법리스크' 두고 우려 목소리
당내 분위기 따라 전주을 재선거 이재명·이낙연·정세균계 영향 불가피
전주을 출마 예정자들 공천결정 여부가 우선, 계파 영향은 신중한 입장

image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등 지도부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한 '사법 리스크'가 부각되면서 당내에 ‘비명’(비이재명)계를 중심으로 검찰 수사에 대한 입장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재명 대표의 향후 행보에 따라 이재명계, 정세균계, 이낙연계 예비후보가 활동하고 있는 전주을 선거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박용진 의원(서울 강북을)은 23일 이 대표의 사법 리스크에 대해 “단호하게 맞설 건 맞선다고 하더라도 정치적 책임에 대한 언급은 필요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자타공인 측근들이 기소, 구속된 상태라는 건 여러 가지로 기분이 나쁠 수 있겠지만 그 부분에 대한 본인의 입장이 무엇인지를 밝힐 필요는 있다”고 밝혔다.

또한 조응천 의원(경기 남양주갑)은 지난 21일 BBS라디오에 출연해 “이 대표가 정말 (의혹과) 무관한지 솔직히 알 도리가 없다”면서 “최측근 2명이 연이어 구속된 데 대해서 최소한 물의를 일으켜서 미안하다. 이런 유감 정도는 표시할 때가 되지 않았느냐고 생각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 의원은 지난 8월 이 대표가 당 대표로 선출된 전당대회 때 논란이 됐던 당헌 80조 문제까지 꺼내 들었다.

개정된 당헌 80조는 부정부패와 관련된 법 위반 혐의로 기소 시 당직을 정지하되 정치보복으로 인정되면 당무위 의결로 이를 취소한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이재명 대표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커질수록 비명계에 힘이 실린다는 전망속에 전주을 재선거도 결국 영향을 받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지역 정가에 따르면 이재명계로 분류된 전주을 재선거 입후보예정자는 이정헌 전 JTBC앵커(전 민주당 선대위 미디어센터장)와 최형재 전 민주당 선대위 조직본부 부본부장(전 전주을지역위원장) 등이다.

정세균계로는 이덕춘 변호사(전 민주당 전주을 공동선대위원장)와 양경숙 국회의원(비례대표), 임정엽 전 완주군수 등이 분류된다.

이낙연계로는 고종윤 변호사(전 민주당 선대위 조직본부 미래희망단장)가 활동하고 있다.

이들은 이재명 '사법 리스크'가 전주을 재선거에 영향을 미칠 것이냐는 질문에 신중한 입장을 전했다.

특히 당에서 공천 여부가 결정되지 않은 만큼 상황을 예의주시하겠다는 입장이다.

출마예정자 A씨는 “정국을 한 치 앞도 내다볼 수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특정 계파가 유리할지는 판단하기 어려운 상황이다”며 “당내에서는 검찰의 부당한 수사 등을 저지하기 위해 민주당이 뭉쳐야 한다는 입장이다”고 말했다.

또 다른 출마예정자 B씨는 “계파 영향이 있을 경우 컷오프와 관련이 있을 수 있다"며 "아직 공천이냐, 무공천이냐가 결정되지 않아 더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내년 4월에 치러질 전주을 재선거 예비후보자등록 신청기간은 12월 6일부터이다. 후보자 등록기간은 내년 3월 16일부터 17일까지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