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3 07:23 (Fri)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전시·공연
보도자료

한국소리문화의전당 연말 공연 '풍성'...소리판, 연극 등 5편

12월 연말 맞아 기획 공연 5편 준비
뮤지컬부터 클래식 거장전, 연극 등
4일 장사익 소리판 '사람이 사람을 만나'
9~11일 대형 뮤지컬 '엘리자벳'
16~18일 창작극회 '꿈속에서 꿈을 꾸다'
21~25일 국민 연극이라 불리는 '라이어 1탄'
23일 사라 장과 비르투오지 클래식 공연

한국소리문화의전당(대표 서현석)이 한 해를 마무리하는 의미로 도민들을 위한 다양한 장르의 연말 기획 공연 5편을 준비했다. 대형 뮤지컬부터 클래식 거장전, 연극 등 송년 기획으로 꾸민 무대들이 한 달 내내 펼쳐진다.

image
장사익 소리판 '사람이 사람을 만나'

4일 전당 모악당에서 펼쳐지는 장사익 소리판 '사람이 사람을 만나'가 기획공연의 문을 연다. 삶의 깊이가 느껴지는 노랫말과 절절한 가락으로 인생의 의미를 되새기는 공연이다. 가요도 창도 아닌 장사익만의 독특한 창법과 가슴 속을 시원하게 해 주는 울림, 가슴에 저며 드는 슬픔 뒤에 남는 따스함과 희망이 모두 담겨 있다.

image
뮤지컬 '엘리자벳'

9∼11일 전당 모악당에서는 대형 뮤지컬 '엘리자벳'을 개최한다. 국내 초연 10주년을 맞은 '엘리자벳'은 올해 공연을 마지막으로 향후 대대적인 변화를 통해 새로운 시즌을 준비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10년 노하우를 집대성한 피날레 무대로 전주를 찾는다. 옥주현 등 국내 최고의 뮤지컬 배우들이 총출동할 예정이다.

image
연극 '꿈속에서 꿈을 꾸다'

16∼18일 전당 연지홀에서는 전북을 대표하는 연극단체인 창작극회의 60주년 공연이 열린다. 주제는 '꿈속에서 꿈을 꾸다'로, 창작극회 역사에서 기념할만한 희곡을 재조명해 지역의 특화된 콘텐츠로 재해석했다. 전당만의 전문적인 기획력과 기술력이 더해져 관심을 끌고 있다.

image
연극 '라이어 1탄'

21∼25일 전당 연지홀에서 국민 연극이라 불리는 '라이어 1탄' 연극 공연도 이어진다. 두 여인과의 이중생활이 들통날까 봐 시작된 사소한 거짓말이 또 다른 거짓말을 낳는 등 진실과 거짓이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내용이다. '연극은 이렇게 재미있는 것이다'를 느끼게 하는 코미디 연극의 정석을 두 눈으로 확인할 수 있다.

image
사라 장과 비르투오지

기획 공연의 대미를 장식하는 공연은 세계적인 바이올리니스트 사라 장과 젊은 거장 비르투오지가 꾸민다. 공연은 23일 개최되며, 아름다운 클래식 선율을 선물할 계획이다. 사라 장이 이끄는 챔버 앙상블과 함께 비탈리의 '샤콘 G단조', 바흐의 '두 대의 바이올린을 위한 협주곡 D장조, BWV. 1043', 비발디의 '사계' 전곡 등 대중들에게 친숙한 18세기 바로크 음악의 대표 곡을 연주한다.

사라 장은 13년 만에 전주를 차는 것으로 알려져 관객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전당 관계자는 "무려 13년 만에 다시 이뤄진 사라 장의 전주 공연은 그녀의 경이롭고 완벽한 연주를 직접 생생하게 들을 수 있는 무대로 클래식 팬들에게 잊지 못할 감동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연 문의는 전당 전화(063-270-8000)로 하면 된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