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2 07:56 (Thu)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보도자료

김종훈 경제부지사, 철새도래지 찾아 AI 방역 점검

추가 발생 없도록 조류인플루엔자 차단 방역에 총력 대응 당부

image
김종훈 전북도 경제부지사가 1일 고창 동림저수지와 인근 거점소독시설을 찾아 조류인플루엔자 방역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사진=전북도 제공.

김종훈 전북도 경제부지사가 1일 철새도래지로 유명한 고창의 동림저수지와 인근 거점소독시설을 찾아 조류인플루엔자 방역 현황을 점검했다.

이번 점검은 최근 전북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검출되면서 지역 내 위험이 높아짐에 따른 조치다.

김 부지사는 동림저수지 내 통제초소 3개소와 거점소독시설을 방문해 차량 출입 기록부, 차량 소독, 운전자 소독 방법, 차량 내부 소독 등 근무자 행동요령 숙지 여부를 점검한 후 근무자들을 격려했다.

김 부지사는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가금농장과 야생조류에서 지속적으로 확진되고 있는 추세로 도내 추가 발생이 없도록 축산차량 집중소독과 철새도래지 출입 자제, 방역수칙 준수 등 차단방역에 총력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전북도는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차단을 위해 기존에 상시 운영해 온 거점소독시설 16개소를 33개소까지 확대했다. 또한, 발생 위험이 높은 도내 오리 농가 87호는 올해 11월부터 내년 2월까지 4개월간 사육제한을 실시하는 등 적극적인 방역 활동에 나서고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