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9 05:52 (Thu)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보도자료

전북도, 연말연시 공직기강 특별감찰 돌입

12일부터 내년 1월 6일까지, 도-시‧군 합동감찰반 운영
비위행위 발생 시 무관용 원칙 적용 일벌백계

image
전북도청 전경/전북일보 DB

전북도가 연말연시 공직기강 특별감찰에 들어갔다.

오는 12일부터 내년 1월 6일까지 도 본청, 직속기관‧사업소, 출자‧출연기관, 시‧군 등이 대상이다.

이번 감찰은 지난달 25일 김관영 전북지사가 간부회의에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고 최근 송년회 등 연말연시 잦은 모임으로 인해 자칫 기강이 해이해질 수 있다”며 공직기강 확립을 강조함에 따른 후속 조치다.

주요 감찰사항은 △음주운전, 성 비위 및 갑질 등 도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공직자 품위훼손 행위 △금품수수 등 공무원 행동강령 및 청탁금지법 위반 행위 △소극행정 업무처리 등 민원 혼선 행위 △근무지 무단이탈 등 복무 기강해이 행위 등이다.

특별감찰 기간 중 적발된 공직자는 지위여하를 막론하고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여 일벌백계할 방침이다.

전북도 관계자는 “이번 특별감찰은 사전 계도기간을 거친 만큼 적발된 공직자에 대하여는 엄중하게 책임을 물어 공직기강을 확립하겠다”며 적극적인 제보를 당부했다.

한편 전북도는 올해 설‧추석 명절 및 선거철 공직기강 감찰을 통해 45명에 대하여 품위유지 위반과 업무 부적정 등으로 신분상 조치를 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도 #공직기강 #특별감찰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