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9 04:28 (Thu)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보도자료

김관영 지사 “전북특별법 등 현안법안 통과 마지막까지 노력”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 최종 마무리 대응 만전
2023년 전북도 본예산 삭감 최소화 노력 당부

image
김관영 전북지사./사진=전북일보DB

김관영 전북지사가 최근 ‘전북특별법’이 국회 행안위 전체회의를 통과한 가운데 본회의 통과 시까지 지속적으로 노력해 줄 것을 강조했다.

김 지사는 지난 2일 도청 간부회의에서 “국가예산과 더불어 전북특별법 등 현안 법안에 대해 진전을 이루고 있는 만큼 우리의 노력이 결실을 거둬 도민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만드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다시 한번 전북의 기세를 올릴 수 있도록 다음 주 예정된 법사위, 본회의 통과때까지 긴장감을 늦추지 말고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전북특별법 못지않게 새만금사업법도 중요한 만큼 법 통 과시 도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인 효과를 내도록 후속조치를 정밀하게 준비해 달라”고 덧붙였다.

국가예산 관련 내용이 이번 주 중 마무리되는 만큼 김 지사는 기재부 1차 심사 동향을 파악하여 시군 및 지역의원실과 공조를 통해 마지막까지 총력 대응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김 지사는 “2023년 도 본예산안이 도의회 예결위 심사가 진행 중이다”며 “그동안 상임위 계수조정 된 부분과 함께 예결위 심사과정에서 삭감 최소화를 위해 소관 실국장이 적극적으로 설명하고 소통해나갈 것”을 주문했다.

또한 김 지사는 지난 10일 정부의 스마트농업 발전 관련 법안 발의에 대해 법안 제정 동향을 지속적으로 파악, 도 스마트팜 혁신밸리 확산 및 청년농업 확대방안 모색 등에 대비할 것을 지시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도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