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1 05:24 (Wed)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전시·공연
자체기사

최옥산제 함동정월류 가야금 산조에 흠뻑 빠지다

오는 9일 전북대 삼성문화회관서 가야금 독주회
최옥산제 함동정월류 가야금 산조, 육자배기 연주
관람료는 무료...티켓은 공연 당일 현장 선착순 배부

image
가야금 연주자 백은선

연말을 맞아 시작과 마무리의 의미를 담은 특별한 공연이 개최된다.

가야금 연주자 백은선이 오는 9일 전북대 삼성문화회관 건지아트홀에서 가야금 독주회를 연다.

이날 연주회에서는 최옥산제 함동정월류 가야금 산조 일부와 육자배기를 연주한다.

산조는 진양, 중모리, 중중모리, 늦은 자진모리, 자진모리, 휘모리 등 총 여섯 악곡으로 구성돼 있다. 흔히 육자배기는 사당패들의 전통을 따라 보렴, 화초사거리, 긴육자배기, 자진육자배기, 홍타령, 개고리 타령 순서로 이어진다. 이번 연주회에서는 특별히 긴육자배기, 자진육자배기, 삼산 반락, 개고리 타령을 순서로 연주할 계획이다.

백 씨는 "계속해서 가야금 공부를 할 계획이지만, 한 번 정도는 마무리하고 다시 공부를 시작하고 싶은 마음"이라며 공연 개최 계기에 대해 설명했다. 중간 점검 차 그동안 연구·학습했던 내용을 정리하고 연주회를 발판 삼아 다시 앞으로 나아가겠다는 목표다.

관람료는 무료다. 티켓은 공연 당일 현장에서 선착순으로 배부할 예정이다.

한편 백 씨는 현재 퓨전그룹 오감도 멤버, 바람의 악사 대표, 전북도립국악원 관현악단 단원, 전북대 한국음악학과 강사 등을 맡고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