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1 05:58 (Wed)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전시·공연
보도자료

음식과 사람을 함께 잇다...국립무형유산원 특별전 개막

내년 5월 14일까지 국립무형유산원 누리마루서 개최
주제는 김치 담그기, 장 담그기, 막걸리 빚기, 떡 만들기 등
식문화 속 담긴 공동체 정신과 전승성 살펴보고자 기획

image

"봄비는 일비고, 여름비는 잠비고, 가을비는 떡비고, 겨울비는 술비다."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이경훈)이 내년 5월 14일까지 국립무형유산원 누리마루 2층 기획전시실에서 '함께 EAT(잇)다' 특별전을 개최한다.

전시는 전통 생활관습 중 국민들에게 친숙한 김치 담그기, 장 담그기, 막걸리 빚기, 떡 만들기를 주제로 식문화 속에 담긴 결속, 나눔, 화합 등 공동체 정신과 전승성을 살펴보고자 기획했다. 크게 '한국 식문화의 기록', '시간을 나누다', '마음을 나누다', '함께 잇다' 등 4부로 구성돼 있다.

image

한국 식문화의 기록에서는 <음식디미방(규곤시의방)>, <증보산림경제>, <규합총서> 등 옛 조리서를 통해 침채(김치), 장, 주(술), 병(떡)의 역사성을 조명한다. 시간을 나누다에서는 가족 또는 마을 구성원이 함께 만든 공동체 음식인 김치 담그기, 장 담그기에 대한 내용, 마음을 나누다에서는 일상의 여러 순간에 마음을 나누기 위해 만들어 먹는 막걸리 빚기와 떡 만들기에 대한 내용을 전시한다.

마지막 함께 잇다에서는 우리 일상 속 김치 담그기, 장 담그기, 막걸리 빚기, 떡 만들기 영상 등을 통해 무형유산은 옛 시간에 머물러 있는 것이 아닌 세대를 걸쳐 이어져 오는 살아 있는 유산이라는 사실을 보여 준다.

image

또 전시에서는 김치에 대한 다양한 생각을 들어보는 세대별 거리 인터뷰와 한 사람이 태어나 나이가 들기까지 일상 속에서 만들고 나누어 먹는 떡 등 다양한 영상을 상영한다. 전시장 한쪽 벽면에서는 대형 스크린을 통해 메주와 누룩을 만드는데 필요한 자연을 모티브로 한 미디어 아트 전시장도 구현했다.

이밖에도 전시장 로비에 관람객이 직접 색칠하고 꾸며볼 수 있는 스티커 컬러링북 체험과 음식 레시피를 읽어볼 수 있는 툇마루 공간 등을 마련했다.

국립무형유산원 관계자는 "최근 식생활·식문화 등과 관련된 무형유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평양냉면, 바게트 등이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되는 등 최근 한 나라를 대표하는 음식과 문화의 중요성이 주목받고 있다"며 "전주는 막걸리 골목도 있고, 모주도 유명하고, 비빔밥도 유명하기 때문에 지역적으로도 의미 있는 전시가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