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2 08:18 (Thu)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전시·공연
자체기사

2022 교동미술상 수상 작가들이 보여 주는 설치미술의 '힘'

11일까지 교동미술관서 교동미술상 수상작가전
올해 교동미술상 선정 작가는 고보연·박마리아
현대사회의 문제점, 개인의 불안, 고민 등 담아
관람객과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시도한 작업

image
고보연, 땋기-그 연대의 힘
image
박마리아, 초래한 관문

전시장에 들어서자 수많은 헌 옷과 폐 천을 땋아 만든 기다란 설치 작품과 택배 상자를 오리고 붙여 만든 커다란 설치 작품에 압도되는 듯했다. 전시장 구석부터 중앙까지 자리 잡은 설치 작품이 교동미술관(관장 김완순) 1, 2층을 가득 채웠다. 이 작품은 모두 고보연(장년)·박마리아 작가(청년)의 손끝에서 탄생했다. 전시는 오는 11일까지 이어진다.

image
(왼쪽부터) 고보연, 박마리아 작가

고보연·박마리아 작가는 올해 교동미술상 선정 작가다. 교동미술상은 지난 2011년 도내 작가 창작 역량 강화와 예지를 불사르는 작가를 응원하고자 제정됐다. 기존에는 만 40세 미만 청년 미술가만 대상으로 했으나, 지난 2021년 더 많은 작가를 후원하고자 만 60세 미만 장년 미술가 부문을 추가했다.

두 작가 모두 살아온 환경과 나이대는 다르지만 현대사회의 문제점, 개인의 불안, 고민 등 현대인의 고민을 주제로 작업을 선보이는 점에서는 비슷하다. 관람객 모두와 공감대를 형성하고 예술로 고민을 어루만지고 소통하기 위한 작업을 해 나가고 있는 두 작가다.

image
고보연, 관계-그 이어져 있음

고 작가는 일상과 삶 안에서 마주하는 재료를 특유의 감성으로 풀었다. 곳곳에 설치된 머리 땋기 방식으로 완성된 작품에는 사람 사이의 연대, 여성, 환경, 새활용 등 여러 의미가 담겨 있다. 그는 작품에 비치는 빛을 활용해 그림자로 '엄마'의 형상을 만들기도 했다. 관람객들은 작품 자체를 봤을 때보다 작품의 그림자를 통해 더 깊은 울림을 주는 특별한 작품 앞에 멈춰 서서 오랜 시간 감상했다.

image
박마리아, 마스크 꽃 만드는 법

박 작가는 현대인들이 자주 활용하는 택배의 편리함에 가려진 과대포장 쓰레기, 열악한 노동환경 등을 표현한 작업에 나섰다. 코로나19 시대에 자주 쓰는 마스크, 자주 활용해 셀 수 없이 쌓이는 택배 상자 등을 활용해 작품을 완성했다. 실제 택배 상자를 활용해 사람이 드나들 수 있을 정도로 큰 규모의 문을 만들었다. 또 마스크를 활용한 꽃 만들기 등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기획했다.

김 관장은 "교동미술관은 예술가들의 소통의 다리가 돼 늘 그들의 앞길에 펼쳐질 예술세계를 응원할 것"이라며 "전시를 기대하며 관람해 주시는 많은 분들과 올해의 교동미술상 수상작가의 작품세계를 공유하고 동시대 미술문화 흐름에 대해 살펴보는 시간이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