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1-31 00:06 (Tue)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노동·노사
일반기사

청년실업자 일자리 찾아 도내 떠난다

 

전북도가 경기도와 같은 날짜에 지방직 공무원 임용 시험일을 잡은 뒤 도내 출신들의 공무원 시험 응시기회를 제한했다는 민원이 폭발적으로 쏟아지면서 결국 시험일을 2개월 연기하는 촌극을 빚었다.

 

그 배경에는 도내 청년실업자들이 도내에서 일자리를 구하지 못하고 타시도로 떠나 이쪽 저쪽을 살피는 데서 나왔다.

 

전북도가 청년실업 실태조사를 벌인 결과 도내 청년실업자의 절반 이상이 일자리를 찾아 도내를 떠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조사한 1월중 도내 청년실업자는 1만2천명이지만, 비슷한 시기에 전북도가 실제 도내 거주자를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는 그 절반인 5천9백여명으로 조사됐다.

 

지난 21일 마감된 전북도 지방공무원 시험 응시자 수만 1만3천명에 이르는 점을 감안할 때 전북도의 청년실업자 조사자체의 신뢰성이 의심받을 정도다.

 

그러나 전북도는 주민등록을 토대로 한 통계청의 표본조사와 달리 읍·면·동에서 전체 가구에 대한 방문 조사를 통해 실제 도내에 거주하는 청년실업자를 조사했다고 밝혔다.

 

도는 통계청과 달리 재학생 취업 희망자를 포함시키지 않아 통계청 실업자 수와 차이가 날 수 있으며, 여기에 주민등록을 도내에 둔 채 취업을 위해 타시도로 대거 빠진 것도 그 요인으로 해석했다. 도내 청년실업자들의 이같은 전북탈출이 도내 인구감소에도 결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일자리를 찾아 외지로 떠나는 도내 청년실업자들이 겪는 이중삼중의 더 많은 고통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대기업 유치 등 대규모 일자리 창출 밖에 대안이 없다고 도관계자는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원용 kimwy@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경제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