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3 13:41 (Fri)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노동·노사
일반기사

공공기관 이전 노조가 복병

 

국가균형발전법이 제정됨에 따라 공공기관 및 기업의 지방이전 작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전망이지만 조직의 구성원인 종업원들의 동의여부가 사업성사의 중요 변수가 될 전망이다.

 

특히 민영기업의 경우 경영주가 지방이전을 희망하더라도 노조에서 강력히 반발하고 나서면 어려움을 겪게 되는 등 사업추진 초기단계부터 노조와 공감대를 만들어 나가는 노력이 필요하다.

 

전북도에 따르면 공공기관 및 기업의 지방이전 작업이 시작되면서 일부에서는 종업원들의 생존권등을 이유로 노조가 반발조짐을 보이고 있다.

 

식품개발연구원의 경우 지난해 정읍으로 이전을 추진했으나 뒤늦게 지방이전 소식을 접한 노동조합이 '노조와 협의도 없이 지방이전을 확정할 수 있느냐'며 공식적인 해명을 요구하고 나서 제동이 걸렸다.

 

LG전선 군포공장 전북이전의 경우 최근 열린우리당 정세균 정책위의장 주재로 각 관련 기관들이 회합을 갖고 향후대책을 논의했으나 노조가 지방이전에 난색을 표시하고 있다.

 

자신들에 대한 고용대책이 전무한 상태에서 이전작업이 추진되고 있으며 교육 등의 문제로 삶의 터전을 옮기기도 어렵다는 것.

 

이같은 노조의 지방이전 반대 움직임은 앞으로 공공기관과 기업의 지방이전이 본격화 되면 더욱 노골적으로 드러날 것으로 보여 지방자치단체의 적극적인 대응이 요구되고 있다.

 

이에따라 전북도는 앞으로 공공기관 유치를 위한 기관 방문때 노조 집행부에게도 전북도가 제공할 수 있는 교육기관 등의 생활환경에 대한 설명을 하며 정서적 공감대를 만들어 나가기로 했다.

 

도 관계자는 "수십년 살아온 생활의 터전을 옮기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닌 만큼 종사자들의 반발은 어떻게 보면 당연하다”며 "신행정수도의 인접지라는 지리적 잇점과 쾌적한 생활환경, 교육문제 해소 등을 적극적으로 홍보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원 leesw@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경제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