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1-31 00:42 (Tue)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노동·노사
일반기사

전주시 성과급 차등지급 하나마나..

 

전주시가 실과별 행정성과평가를 실시, 성과상여금을 지급했으나 공무원노조에서 반납운동을 통해 다시 균등분배하고 나서 성과급 도입취지가 무의미하다는 지적이다.

 

시에 따르면 전북대 지방자치연구소에 3천6백만원을 들여 행정성과평가제 연구용역을 의뢰, 시 본청과 완산·덕진구청, 사업소 및 각 동사무소 등 88개 부서에 대한 평가를 실시해 이를 4개 등급으로 분류했다.

 

시는 이에 최상위 S등급의 경우 본봉의 80%, A등급은 65%, B등급은 55%, C등급은 40%를 각각 책정, 총 1천7백49명에게 13억4천여만원의 성과급을 지급했다.

 

하지만 공무원노조에서 등급간 격차가 크다는 이유로 S등급과 A등급 대상자 3백50명으로부터 평균치 이상 금액에 대해선 반납운동을 전개, 전체 성과급의 90%는 균등배분하고 나머지 10%만 차등지급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때문에 수천만원을 투입한 평가 용역비만 낭비하고 용역기관의 평가방식에 대해서도 공무원사이에 문제점을 제기하는 등 성과급 시행취지가 무색해지고 말았다.

 

시 관계자는 이와관련 "내년부터 평가등급을 3등급으로 축소하고 등급간 지급액 편차를 줄이는 한편 평가항목도 업무개선 위주로 변경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순택 kwon@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경제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