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1-30 23:05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노동·노사
일반기사

전주시, 주5일근무제 보조인력 퇴직공무원중심 활용...

 

전주시가 주 5일 근무제 시행을 앞두고 파생되는 행정보조 인력 수급을 퇴직 공무원 중심으로 활용할 계획이어서 실업대책에 역행한다는 지적이다.

 

시에 따르면 주 5일 근무제에 따라 인력부족이 예상되는 체납 징수와 노점상 단속, 동물원 관리, 도서관 운영관리, 민원업무, 당직근무, 여직원 출산휴가에 따른 공백 등에 공무원 퇴직자와 실업자 등을 대상으로 파트타임 인력을 활용하기로 했다.

 

시는 파트타임 고용인력이 수십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이를 경험과 전문성이 많은 퇴직 공무원과 실업자들로 충당한다는 방침이다.

 

전주시는 이에따라 도내 지방공무원중 최근 3년간 퇴직한 공무원의 수요조사 등 후속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시의 한 관계자는 "주 5일 근무제에 따라 일용인부가 요구되는 사례가 많은 반면 예산형편상 정규인력 확충이 어려운 만큼 파트타임 인력을 활용한다는 방침”이라고 설명하고 "특히 공무원 퇴직자들의 경우 행정과 주민입장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점을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실업자가 증가추세에 있는 상황에서 행정인력을 퇴직 공무원으로 채울 경우 자기식구 껴안기라는 반발이 예상되고 있다.

 

한 시민은 "공무원들의 경우 정년이나 명예퇴직 등을 통해 안정적 직장생활을 마쳐 사회적으로 형편이 괜찮은 편인데 주 5일 근무제로 필요한 인력을 다시 공무원 식구들끼리 독식하려 한다”면서 "실직으로 정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취업알선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대섭 chungds@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경제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