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7 08:56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스포츠 chevron_right 보도
보도자료

‘전설’ 이동국, 남원서 지도자 강습 받는다

전지훈련의 메카 남원시, A급 축구 지도자 양성

남원시가 축구 지도자 양성을 위한 전지훈련의 메카로 떠오르고 있다.

남원시에서는 지난 2일부터 오는 11일까지 대한축구협회가 개최하는 AFC(아시아 축구연맹) A급 지도자 강습회가 진행된다.

이번에 지도자 배출을 위한 강습회 장소로 남원이 선정된 배경에는 지리산 등 천혜의 자연환경과 체육시설 등 선수들이 훈련에만 집중할 수 있는 체육 환경이 잘 갖춰져 있기 때문으로 여겨진다.

대한축구협회가 개최하는 이번 AFC A급 지도자 강습회는 얼마 전 은퇴한 레전드 이동국(전북 현대 모터스FC)을 비롯한 축구선수 최효진(전남 드래곤즈), 지도자 황지수(포항 스틸러스) 등을 포함해 24명이 참여한다.

AFC 지도자 자격증이 없으면 감독이나 코치로 활동할 수 없으나 AFC A급 지도자 자격증을 획득하면 프로축구 K리그의 코치로 활동할 수 있다.

A급 지도자 자격증 획득 후에는 고등학교 이상의 전문팀에서 5년 이상 지도하면 P급 지도자 교육 과장을 신청할 수 있다.

P급 지도자는 대표팀과 K리그 감독까지 수행할 수 있다.

남원시 관계자는 “이번 강습회 유치를 통해 남원이 전문 체육인들의 전지훈련 명소는 물론이고 스포츠 중심도시로서의 명성을 드높였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전지훈련 유치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스포츠 중심도시로서 남원의 굳건한 위상을 지켜나갈 예정이다”고 밝혔다.

한편 남원시는 유소년 축구, 테니스, 육상, 복싱 등 다양한 종목의 전지훈련들이 수차례 유치돼 전지훈련의 메카로 증명된 바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기철 singc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스포츠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