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30 21:47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보도
보도자료

문재인 대통령, 이낙연 대표 “바이든과 함께 열어갈 미래 기대”

文, 트위터 통해 축하 메시지 “한미동맹 강력… 함께 일해 나가길 고대”
李, 페이스북 통해 축하 메시지, “한미동맹이 더욱 굳건해질 것”

가족들과 얼싸안고 웃는 바이든 /사진=연합뉴스
가족들과 얼싸안고 웃는 바이든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후보의 대선 승리를 축하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미국 대선에서 민주당의 조 바이든 대통령 후보와 카밀라 해리스 부통령 후보가 승리한 것과 관련해 “두 분과 함께 열어나갈 양국관계의 미래 발전에 기대가 매우 크다. 같이 갑시다”라고 말했다. 미국 대선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사실상 승리 선언을 한 지 8시간 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축하드린다”며 “우리의 동맹은 강력하고 한미 양국 간 연대는 매우 견고하다”고 밝혔다. 그는 “나는 우리 공동의 가치를 위해 두 분과 함께 일해 나가기를 고대한다”며 “양국관계의 미래 발전에 기대가 매우 크다. 같이 갑시다!”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영어로 같은 내용의 글을 함께 올리며 바이든 후보와 카밀라 해리스 부통령 후보의 계정을 트윗에 포함했다. 문 대통령은 ‘같이 갑시다!’라는 말을 ‘Katchi Kapshida!’라고 쓰기도 했다.

문 대통령이 이날 공식적인 외교수단이 아닌 트위터를 통해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를 축하한 것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결과를 승복하지 않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의 패배 승복 등으로 미국 대선에 마침표가 찍힌 이후 문 대통령은 축전 및 전화 통화 등 바이든 당선인과 공식적인 정상 외교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같은 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후보의 대선 승리를 축하하며 “한미동맹이 더욱 굳건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바이든 대통령은 ‘가치를 공유하는 타국과의 협력이 미국의 힘을 배가시킬 것’이라고 했다”며 “그 말에 동의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과 미국은 굳건한 동맹을 바탕으로 동북아시아와 세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계속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도 밝혔다.

한편 이 대표는 카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에게도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미국의 첫 여성 부통령이자, 최초의 흑인 부통령이란 역사적 의미 말고도 ‘백인 남성이 장악해온 백악관의 장벽’을 깨뜨린 인물로 역사에 이름을 새기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카밀라 해리스 부통령의 당선인 수락 연설 중 ‘오늘 밤 이것을 보고 있는 어린 소녀들이 미국이 가능성의 나라라는 것을 알게 될 것’이라는 발언을 인용하며 “우리도 모든 어린 소녀들이 대한민국이 ‘가능성의 나라’라고 생각하게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에게도 해리스 같은 지도자가 출현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청와대=김준호 기자·천경석 기자

가족들과 얼싸안고 웃는 바이든 /사진=연합뉴스
가족들과 얼싸안고 웃는 바이든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후보의 대선 승리를 축하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미국 대선에서 민주당의 조 바이든 대통령 후보와 카밀라 해리스 부통령 후보가 승리한 것과 관련해 “두 분과 함께 열어나갈 양국관계의 미래 발전에 기대가 매우 크다. 같이 갑시다”라고 말했다. 미국 대선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사실상 승리 선언을 한 지 8시간 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축하드린다”며 “우리의 동맹은 강력하고 한미 양국 간 연대는 매우 견고하다”고 밝혔다. 그는 “나는 우리 공동의 가치를 위해 두 분과 함께 일해 나가기를 고대한다”며 “양국관계의 미래 발전에 기대가 매우 크다. 같이 갑시다!”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영어로 같은 내용의 글을 함께 올리며 바이든 후보와 카밀라 해리스 부통령 후보의 계정을 트윗에 포함했다. 문 대통령은 ‘같이 갑시다!’라는 말을 ‘Katchi Kapshida!’라고 쓰기도 했다.

문 대통령이 이날 공식적인 외교수단이 아닌 트위터를 통해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를 축하한 것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결과를 승복하지 않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의 패배 승복 등으로 미국 대선에 마침표가 찍힌 이후 문 대통령은 축전 및 전화 통화 등 바이든 당선인과 공식적인 정상 외교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같은 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후보의 대선 승리를 축하하며 “한미동맹이 더욱 굳건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바이든 대통령은 ‘가치를 공유하는 타국과의 협력이 미국의 힘을 배가시킬 것’이라고 했다”며 “그 말에 동의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과 미국은 굳건한 동맹을 바탕으로 동북아시아와 세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계속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도 밝혔다.

한편 이 대표는 카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에게도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미국의 첫 여성 부통령이자, 최초의 흑인 부통령이란 역사적 의미 말고도 ‘백인 남성이 장악해온 백악관의 장벽’을 깨뜨린 인물로 역사에 이름을 새기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카밀라 해리스 부통령의 당선인 수락 연설 중 ‘오늘 밤 이것을 보고 있는 어린 소녀들이 미국이 가능성의 나라라는 것을 알게 될 것’이라는 발언을 인용하며 “우리도 모든 어린 소녀들이 대한민국이 ‘가능성의 나라’라고 생각하게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에게도 해리스 같은 지도자가 출현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청와대=김준호 기자·천경석 기자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일보 desk@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