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4 18:46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스포츠 chevron_right 보도
보도자료

이영국 전 전주시축구협회 회장, 전북골프협회장 선거 출마

포인트 부여 아마대회 유치 등 약속

이영국 전 전주시축구협회 회장
이영국 전 전주시축구협회 회장

이영국 전 전주시축구협회 회장이 전북골프협회장 선거에 도전장을 냈다.

이 전 회장은 지난 11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포인트 부여 아마대회 유치와 생활체육 분야 전북아마대회 개최 등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이 전 회장은 “골프를 너무 좋아한다. 틀에 박혀 있는 전북골프협회의 변화가 필요하다”면서“전북에는 포인트 점수를 부여하는 중·고대회가 하나도 없다. 점수를 반영하는 대회를 유치해서 전북골프에 봉사하고자 결심을 하게 됐다”고 출마배경을 밝혔다.

이어“도지사배, 교육감배 등 대회 유치를 통해 포인트 점수를 쌓아 우수 선수들이 국가대표 상비군으로 갈 수 있는 길을 마련하겠다”며 “엘리트체육에만 관심을 둬선 안된다. 전국 아마추어대회 유치 등 생활체육 활성화를 통한 균형있는 발전에 적극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이로써 전북골프협회장 선거는 또 다른 인사가 출마를 준비하고 있어 2파전으르 치러질 것으로 전망된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스포츠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