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9 01:19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보도
보도자료

군산 최초의 성당 둔율동 성당 신축기록 국가문화재 지정

문화재청, 군산둔율동 성당 신축기 및 건축허가 신청서 국가등록문화재 제677-2호 지정
국가등록문화재인 군산둔율동 성당 건축공사와 관련내용을 담고있는 2점 자료
‘성당신축기’는 성당의 계획 수립, 착공, 완공, 건축기금 등 건축 전반의 과정을, ‘건축허가신청서’는 당시의 허가신청서, 청사진 도면, 시방서 등을 담고있어

군산둔율동성당 전경 /사진=전북일보DB
군산둔율동성당 전경 /사진=전북일보DB

군산 최초의 성당인 둔율동 성당의 건립당시 기록이 국가문화재로 지정됐다.

문화재청은 군산 둔율동 성당신축기 및 건축허가신청서를 국가등록문화재 제677-2호로 지정했다고 3일 밝혔다. 군산 둔율동 성당이 국가문화재(제677호)로 지정 된지 3년 만이다.

이번에 등록된 ‘성당신축기’ 및 ‘건축허가신청서’는 기존 국가등록문화재 군산 둔율동 성당의 건축공사와 관련된 내용을 담고 있는 자료다.

성당신축기 및 건축허가신청서 /사진=문화재청
성당신축기 및 건축허가신청서 /사진=문화재청

‘성당신축기’는 성당의 계획 수립·착공·완공·건축기금 등 건축 전반의 과정을, ‘건축허가신청서’는 당시의 허가신청서·청사진 도면·시방서 등이 적혀 있다.

군산 둔율동 성당이 지난 2017년 국가등록문화재로 지정된 이유도 ‘성당신축기’와 ‘건축허가신청서’가 잘 보존돼, 성당 신축과 관련한 성도들의 헌물과 노력으로 만들어진 사례가 건설지 등에 기록으로 남아 있는 경우가 매우 드문 사례덕이었다.

군산 둔율동 성당은 일제강점기 공소(본당보다 작은 교회)로 시작해 1955년~1957년에 신축됐다. 이번에 등록된 유물은 한국전쟁 직후 신축한 성당의 건축과정을 비교적 상세히 기록하고 있을 뿐 아니라, 성당과 상호 연계된 통합적 의미와 가치를 지니고 있어 문화재적 가치가 있다고 문화재청은 판단했다.

군산 둔율동 성당은 1929년 5월 나바위 본당에서 분리되어 군산 본당으로 설립됐다. 1961년 11월 둔율동 본당으로 개명됐다. 초대 신부로 김영구 베드로 신부가 부임했다.

1925년 김 마리아 사택에 공소를 개설하고 나바위 본당 신부들이 들러 판공 성사를 봤다. 군산 본당으로 설정된 후 옥구 군청 관사 대성원을 임시성당으로 사용하고 부속 건물을 사제관으로 개수해 사용했다. 이후 50년 간 만주에서의 사목을 마치고 군산 본당 2대 주임신부로 부임한 임인교 신부는 일제강점기 시대였던 1938년에 본당 주보를 설정하고 목조 성당을 신축했다. 하지만 이후 소실되고 1955년에 현재의 건물로 신축됐다.

신축 후에는 한국 전쟁 후에는 성심 유치원과 보육원을 설립해 전쟁고아와 환자들을 돌보는 일에 주력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