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6 12:30 (Thu)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보도
보도자료

日 총괄공사, 문재인 대통령에 망언 일파만파

주한 일본대사관의 소마 히로히사(相馬弘尙) 총괄공사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망언’을 한 데 대해 여야가 17일 한 목소리로 비판하며 일본 정부에 사과를 촉구했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번 문제는)어물쩍 넘어갈 수 없다. 일본 정부는 합당한 조치를 취하라”면서 “외교관이 주재국 대통령에 대해 한 말이라고는 도저히 믿을 수 없다. 일본 외교의 수치”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우리 정부는 도쿄 올림픽 개막식을 계기로 대통령의 방일을 긍정적으로 검토해왔음에도 일본은 번번이 정치인이나 당국자들의 망언으로 양국관계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눈과 귀를 의심케 할 정도로 충격적이고 몰상식한 발언”이라며 “일본 정부의 공식 사과와 재발방지책을 요구 한다”고 밝혔다.

야권에선 유승민 전 의원이 “우리 국민에 대한 모독으로 용납할 수 없는 행위”라며 “일본 정부는 우리 정부에 사과하고 해당 외교관에 대해 단호하고 신속한 조치를 하라”고 강조했다.

김태호 의원 역시 “입에 담기도 민망한 역대급 망언”이라며 “도를 넘어도 한참 넘었다. 문 대통령뿐 아니라 한일관계 자체를 비하한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외교부는 이날 아이보시 코이치 주한일본대사를 외교부 청사로 불러 항의했고, 일본 정부가 이러한 상황의 재발을 방지하기 위한 차원에서 가시적이고 응당한 조치를 신속히 취해줄 것을 요청했다.

아이보시 대사는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우리 정부의 요구 내용을 즉시 본국 정부에 보고하겠다고 약속했다는 게 외교부의 전언이다.

주한 일본대사관의 소마 히로히사(相馬弘尙) 총괄공사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망언’을 한 데 대해 여야가 17일 한 목소리로 비판하며 일본 정부에 사과를 촉구했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번 문제는)어물쩍 넘어갈 수 없다. 일본 정부는 합당한 조치를 취하라”면서 “외교관이 주재국 대통령에 대해 한 말이라고는 도저히 믿을 수 없다. 일본 외교의 수치”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우리 정부는 도쿄 올림픽 개막식을 계기로 대통령의 방일을 긍정적으로 검토해왔음에도 일본은 번번이 정치인이나 당국자들의 망언으로 양국관계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눈과 귀를 의심케 할 정도로 충격적이고 몰상식한 발언”이라며 “일본 정부의 공식 사과와 재발방지책을 요구 한다”고 밝혔다.

야권에선 유승민 전 의원이 “우리 국민에 대한 모독으로 용납할 수 없는 행위”라며 “일본 정부는 우리 정부에 사과하고 해당 외교관에 대해 단호하고 신속한 조치를 하라”고 강조했다.

김태호 의원 역시 “입에 담기도 민망한 역대급 망언”이라며 “도를 넘어도 한참 넘었다. 문 대통령뿐 아니라 한일관계 자체를 비하한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외교부는 이날 아이보시 코이치 주한일본대사를 외교부 청사로 불러 항의했고, 일본 정부가 이러한 상황의 재발을 방지하기 위한 차원에서 가시적이고 응당한 조치를 신속히 취해줄 것을 요청했다.

아이보시 대사는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우리 정부의 요구 내용을 즉시 본국 정부에 보고하겠다고 약속했다는 게 외교부의 전언이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