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7 17:19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보도
보도자료

(속보) 원불교 최고 결의기관 수위단회 ‘총사퇴’ 결정

원불교전서(경전) 전량 회수 사태 관련
수위단회, 12일 임시 회의 열고 종법사 제외한 34명 전원 사퇴 의결
오는 9월29일 수위단회 보궐선거 예정

속보= 사상 초유의 원불교전서(경전) 전량 회수 사태와 관련해 원불교 교단 최고 결의기관인 수위단회가 총사퇴하기로 결정했다. (7월 23일자 4면 보도)

교단에 따르면, 수위단회는 12일 임시 회의를 열고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기 위해 전원 사퇴하고 오는 9월29일 보궐선거를 치르기로 했다.

앞서 교단은 지난 4월 발간한 원불교전서 개정증보판에서 다수의 오탈자와 편집 오류 등이 확인되면서 문제가 불거지자 이를 전량 회수 조치했다.

또 교단 안팎에서 책임 규명 목소리가 높게 일자 교정원장을 교체했다.

하지만 이런 후속조치에도 교단 내부에서는 개혁과 혁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계속해서 흘러나왔다.

교도들로 구성된 원불교개혁연대는 교단의 혁신을 촉구하며 성명을 내고 서명운동을 벌였으며, 원불교시민사회네트워크도 교단 지도부의 명확한 책임 규명과 수위단회의 각성을 촉구했다.

원불교 미래포럼은 사태 관련 온라인 토론회에 이어 최근에는 익산 총부 정문 앞에서 교단 개혁을 위한 참회기도에 나섰다.

이외에도 일부 교도들은 교무직을 사퇴하기까지 했고, 익산 총부 앞에는 교단 지도부의 책임 있는 자세를 요구하는 현수막이 내걸렸다.

이에 수위단회는 12일 회의에서 총사퇴를 결정했고, 전산 김주원 종법사는 조만간 담화문 형식의 입장을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원불교 수위단회는 종법사와 정수위단원 남녀 각 9인, 호법수위단원 남녀 각 4인, 봉도수위단원 남녀 각 4인 등 35명으로 구성된 교단 최고 결의기관으로, 종법사 선거에 관한 사항이나 교서 편정과 교헌·교규의 제정 및 개발에 관한 사항, 교리의 최종 해석에 관한 사항, 중요인사 임면에 관한 사항 등의 권한을 갖고 있다.

속보= 사상 초유의 원불교전서(경전) 전량 회수 사태와 관련해 원불교 교단 최고 결의기관인 수위단회가 총사퇴하기로 결정했다. (7월 23일자 4면 보도)

교단에 따르면, 수위단회는 12일 임시 회의를 열고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기 위해 전원 사퇴하고 오는 9월29일 보궐선거를 치르기로 했다.

앞서 교단은 지난 4월 발간한 원불교전서 개정증보판에서 다수의 오탈자와 편집 오류 등이 확인되면서 문제가 불거지자 이를 전량 회수 조치했다.

또 교단 안팎에서 책임 규명 목소리가 높게 일자 교정원장을 교체했다.

하지만 이런 후속조치에도 교단 내부에서는 개혁과 혁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계속해서 흘러나왔다.

교도들로 구성된 원불교개혁연대는 교단의 혁신을 촉구하며 성명을 내고 서명운동을 벌였으며, 원불교시민사회네트워크도 교단 지도부의 명확한 책임 규명과 수위단회의 각성을 촉구했다.

원불교 미래포럼은 사태 관련 온라인 토론회에 이어 최근에는 익산 총부 정문 앞에서 교단 개혁을 위한 참회기도에 나섰다.

이외에도 일부 교도들은 교무직을 사퇴하기까지 했고, 익산 총부 앞에는 교단 지도부의 책임 있는 자세를 요구하는 현수막이 내걸렸다.

이에 수위단회는 12일 회의에서 총사퇴를 결정했고, 전산 김주원 종법사는 조만간 담화문 형식의 입장을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원불교 수위단회는 종법사와 정수위단원 남녀 각 9인, 호법수위단원 남녀 각 4인, 봉도수위단원 남녀 각 4인 등 35명으로 구성된 교단 최고 결의기관으로, 종법사 선거에 관한 사항이나 교서 편정과 교헌·교규의 제정 및 개발에 관한 사항, 교리의 최종 해석에 관한 사항, 중요인사 임면에 관한 사항 등의 권한을 갖고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