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6 12:12 (Thu)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보도
보도자료

전북지역 초미세먼지 주의보

8일 12시 기준 서부권역 ‘나쁨’

전북도 보건환경연구원이 8일 12시 기준으로 서부권역에 초미세먼지(PM2.5) 주의보를 발령했다.

이번 초미세먼지(PM2.5) 주의보는 서해안 지방을 중심으로 전일 발생한 초미세먼지가 잔류하고 대기 정체로 인한 국내 발생 미세먼지가 축적되어 발령된 것으로 분석됐다.

8일 12시 서부권역 평균 농도 78μg/㎥로 ‘나쁨’ 농도를 나타내고 있다. 측정소 중에서는 부안군 계화면이 107μg/㎥로 가장 높은 농도를 보이고 있다.

이번 초미세먼지(PM2.5) 주의보는 9일 새벽 시간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전북도 보건환경연구원은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경우, 어린이와 노약자, 호흡기·심장 질환자 같은 민감군은 물론, 일반인도 실외활동이나 과격한 운동을 자제해야 한다”며 “실외활동 때에는 마스크나 보호 안경을 착용하고 차량 운행도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전북도 보건환경연구원이 8일 12시 기준으로 서부권역에 초미세먼지(PM2.5) 주의보를 발령했다.

이번 초미세먼지(PM2.5) 주의보는 서해안 지방을 중심으로 전일 발생한 초미세먼지가 잔류하고 대기 정체로 인한 국내 발생 미세먼지가 축적되어 발령된 것으로 분석됐다.

8일 12시 서부권역 평균 농도 78μg/㎥로 ‘나쁨’ 농도를 나타내고 있다. 측정소 중에서는 부안군 계화면이 107μg/㎥로 가장 높은 농도를 보이고 있다.

이번 초미세먼지(PM2.5) 주의보는 9일 새벽 시간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전북도 보건환경연구원은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경우, 어린이와 노약자, 호흡기·심장 질환자 같은 민감군은 물론, 일반인도 실외활동이나 과격한 운동을 자제해야 한다”며 “실외활동 때에는 마스크나 보호 안경을 착용하고 차량 운행도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