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28 00:18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보건·의료
일반기사

지방병원 전공의 미달사태 지속⋯수련의병원별 희비

전북대병원 11명 모집에 7명, 예수병원 19명 모집에 15명 지원
전공의들, 수련의 질 높은 병원 선호

전북 수련의 병원 전공의 추가 모집현황
전북 수련의 병원 전공의 추가 모집현황

전북수련의병원들의 전공의(레지던트) 추가 모집결과 병원별 희비가 엇갈려 전공의 수련을 위한 수련질 개선이 주요 과제로 떠올랐다.

18일 전북지역 수련의병원인 전북대병원과 원광대병원, 예수병원 등에 따르면 전공의 추가모집결과 11명 모집 중 7명이 지원했다. 1명을 모집하는 내과의 경우 3명이 모집해 3대 1의 경쟁률을 보였고, 기피과로 전락한 비뇨의학과와 핵의학과가 각각 1명씩 지원하는 성과를 거뒀다. 방사선종양학과와 병리과는 단 한명의 지원도 없었다.

예수병원은 19명의 정원 중 15명이 지원했다. 과별로는 내과(정원 5명)에 3명, 정신건강의학과(1명) 1명, 외과(2명) 1명, 정형외과와 신경외과(1명)에 각각 1명, 재활의학과(3명) 3명, 마취통증의학과(2명) 1명, 영상의학과(1명) 1명, 가정의학과(3명) 3명이 지원해 대체로 많은 수의 전공의를 확보했다.

반면, 원광대병원은 산부인과, 외과, 가정의학과, 병리과, 내과, 소아청소년과, 핵의학과 등 7개과 9명을 추가 모집했지만 단 한명의 지원도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 같은 결과는 전공의들이 수련의 질이 높은 지역병원을 선호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조금이라도 더 다양한 케이스를 경험할 수 있는 수준 높은 병원에 지원한다는 것.

수련의병원 관계자는 “같은 대학병원이라도 인구수가 많고 수술 및 시술 등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는 병원을 전공의들이 선호하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현 상태로 가다가는 전공의 미달사태 가속화는 불 보듯 뻔한 상황”이라고 푸념했다.

더 큰 문제는 출산율 감소로 가장 큰 타격을 입은 산부인과와 소아청소년과다. 전북대병원의 경우 소아청소년과 정원 4명 중 2명의 전공의를 확보했지만 예수병원과 원광대병원은 단 한 명의 지원자도 없었다.

한 수련의병원 관계자는 “현재 가장 필요하고 위태한 과는 산부인과와 소아청소년과”라면서 “단 한명의 전공의를 이번에 확보하지 못해 앞으로가 걱정”이라고 한숨을 내쉬었다.

지역의료체계 붕괴를 막기 위해서는 국립의료전문대학원 설립을 통한 강제 수급과 병원별 수련 질 향상이 뒷받침되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 의료계 관계자는 “이번 복지부의 추가 전공의 모집을 통해 더 이상은 시장논리에 입각한 전공의 양성은 지역과 비인기과의 격차를 부추기는 것을 다시한번 확인하는 결과였다”면서 “국가는 의료인양성을 통한 강제수급과 동시에 각 수련의병원들은 수련 질 향상을 위한 대책마련에 나서야 한다”고 조언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