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9 01:15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법원·검찰
일반기사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이상직 의원 항소심도 당선무효형

범행 공모 이미숙 시의원 직위상실형⋯박형배 시의원 벌금 90만 원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상직(무소속) 국회의원이 항소심에서도 당선무효형을 선고받았다.

광주고법 전주재판부 제1형사부(부장판사 김성주)는 26일 이상직 의원에 대한 항소심에서 검사와 피고인의 항소를 기각, 징역 1년4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을 유지했다. 또 범행을 공모한 이미숙 전주시의원도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2년의 원심이 유지됐다.

이 형이 확정되면 이상직 의원과 이미숙 시의원은 직을 잃는다.

박형배 전주시의원은 범행 가담 정도가 경미하다는 이유로 벌금 200만 원에서 90만 원으로 감형됐다. 이밖의 선거캠프 관계자들에게는 1심과 같이 벌금 100만 원∼징역 1년2개월에 집행유예 2년이 내려졌다.

항소심 재판부는 “피고인들은 지난 총선 당내 경선에서 함께 권리당원, 일반당원을 상대로 거짓응답을 권유·유도한 혐의를 부인하고 있으나, 이는 모두 증거로써 유죄로 인정된다”며 “피고인들이 범행을 치밀하게 계획했던 점, 조직적으로 역할을 분담한 점, 이 범행이 득표율에 일정 부분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이는 점 등 역시 함께 (양형에)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상직 피고인은 다른 피고인들과 공모해 전통주를 선거구민 수백 명에게 광범위하게 전달했고 물품 가액도 적지 않다"며 "전통주를 구매하기 위해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및 이스타항공의 자금도 위법하게 사용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상직 피고인은 국민의 대표로서 누구보다 공정한 선거를 위하여 노력할 책임을 저버렸다"며 "이번 사건으로 공정한 선거의 실현을 방해했기에 비난 가능성이 매우 크다. 이를 종합하면 1심이 정한 형이 합리적 재량의 범위에 있다고 볼 수 있다"고 판시했다.

이 의원은 중진공 이사장 시절인 2019년 1∼9월 3차례에 걸쳐 전통주와 책자 2600여만 원 상당을 선거구민 377명에게 제공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또 시의원 등과 공모해 지난 총선 당내 경선 과정에서 일반 당원과 권리 당원들에게 중복 투표를 유도하는 듯한 문자메시지를 대량 발송, 자신에게 유리한 여론을 형성해 경선에서 우위를 점하려 한 혐의로도 기소됐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