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28 01:03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산업·기업
보도자료

전북 등 중소기업 10곳 중 4곳 코로나19 영향 매출 하락

전북지역 등 중소기업 10곳 중 4곳 이상이 코로나19로 인한 확진자 발생으로 매출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1일 제조업·서비스업을 영위하는 중소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오미크론’ 대확산 관련 중소기업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따른 ‘영업·가동중단에 따른 매출하락’(43.9%)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근로자 이탈에 따른 인력난 심화’(21.5%), ‘판로 축소 및 고객이탈’(17.1%)이 뒤를 이었다.

조사에 응답한 기업의 23.3%가 올해 1월 1일 이후 사업장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응답했고 발생하지 않은 기업은 76.7%로 나타났다.

확진자가 발생했을 때 정상근무를 실시한 기업이 46.4%로 가장 많았고 ‘재택근무’(41.1%), ‘분산근무’(9.8%)가 뒤를 이었으며 전면적인 영업중단이나 휴업을 실시한 기업은 2.7%에 그쳤다.

근로자 중 확진자에 대한 조치사항으로 응답기업 10곳 중 6곳 이상(62.9%)이 유급휴가 또는 병가를 부여했고 무급휴가 부여(18.6%), 연차사용 권고(15.7%)의 순서로 뒤를 이었다.

근로자 감염확산 예방을 실시 중이거나 실시 예정인 사항으로 ‘마스크·소독제 등 지급’(28.4%)을 가장 많이 응답했고 ‘정기적 소독’(24.3%), ‘분산식사 및 다중이용시설 폐쇄’(13.5%) 순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최우선 과제로는 ‘인력부족 해소를 위한 근로시간 유연화’(28.3%),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27.0%), ‘금융지원 확대’(19.7%) 등의 순서로 높게 나타났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오미크론 확진자가 크게 늘고 있는 와중에 대부분의 중소기업이 감염확산과 경영차질 최소화를 위해 힘쓰고 있다”며 “현장 인력난이 가장 심화되고 있는 만큼 주52시간제 보완 등 근로시간 유연화와 함께 현장의견을 바탕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를 개편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18일부터 22일까지 전북 등 전국 300개 기업을 대상으로 한 전화조사 방법으로 진행됐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호 crcr810@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경제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