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7 02:03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경찰
일반기사

전북경찰·전북선관위 '선거브로커 개입의혹' 본격조사 착수

경찰, 선거브로커 지목된 3명 자택 압수수색
선관위 '여론조사 조작 의혹' 사실 확인 중

image
전북경찰청 전경. 사진=전북일보 DB

6‧1 전국동시지방선거 여론조사와 관련해 선거브로커가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경찰이 강제수사에 나섰다. 또 전북선거관리위원회도 ‘휴대전화요금 청구지 주소변경’을 통한 여론조사 조작의혹에 대해서 본격적인 조사에 나섰다.

전북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25일 오전 선거브로커로 지목된 A씨 등 3명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이들의 휴대전화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 관련 서류를 확보, 분석에 들어갔다.

1시간30분가량의 녹취록을 이미 확보한 경찰은 ‘여론조사 조작’보다는 이들이 요구한 인사권과 금품제공에 대한 내용을 주목하고 있다.

녹취록에는 선거 브로커가 현직 단체장과 국회의원 등에게 돈을 건넸다는 내용과 구체적인 액수 등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 3명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분석을 마치는 대로 소환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녹취록에 등장하는 관련자들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한 것은 맞다"면서 "현재 수사 중인 사안으로 자세한 건 이야기할 수 없지만 제기된 의혹에 대해서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image

전북선관위도 경찰수사와는 별개로 휴대전화요금 청구지 주소변경을 통한 여론조사 조작 의혹에 대해 조사권을 발동했다.

선관위는 후보자나 후보가 되려는 자의 이의 신청이나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여론조사의 위법 여부를 검토하게 된다. 법 또는 기준을 위반한 혐의가 있다고 인정되는 경우 여론조사심의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조치에 나서며, 선관위는 자료제출 요구권, 증거물품 수거권, 출석 요구권 등을 갖고 조사할 수 있다.

선관위는 이들 브로커들이 특정 시군에 대한 여론조사에 휴대전화요금 청구지 주소를 변경하는 방식으로 여론조사에 개입했는지 여부를 중점적으로 살펴볼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선관위 관계자는 "휴대전화요금 청구지 주소변경을 통한 여론조사 조작의혹에 대해 그간 사실확인을 벌인 것은 맞다"면서도 "조사 중인 사안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선거 브로커' 개입 의혹은 이중선 전 전주시장 예비후보가 폭로하면서 불거졌다.

이 전 예비후보는 지난 7일 기자회견을 통해 "정치 브로커로부터 (당선 시) 시청 인사권을 요구받았다"며 이를 거절하자 각종 압박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구체적으로 "브로커는 시청 국·과장 자리가 120개가 넘는데 그 자리를 왜 못 주느냐고 했다"면서 "요구한 인사권은 주로 이권과 연계된 건설, 산업 쪽이었다"고 폭로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