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6 14:09 (Thu)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영화·연극
자체기사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 열흘간의 대장정 '마침표'

4월 28일~5월 7일 열흘간 개최
전주 곳곳 전주국제영화제 '물결'
"오프라인 반갑지만, 아쉬운 점도 있어"

image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집행위원장 이준동)가 ‘대면 행사 정상화’를 알리며 축제와 방역의 공존에 집중한 가운데 열흘간 전주를 전주국제영화제로 물들이고 지난 7일 마침표를 찍었다.

올해 전주국제영화제 오프라인 극장 관객은 6일 마감 기준으로 4만 7171명으로 집계됐다. 전체 상영 회차 472회 중 244회가 매진되는 등 51.7%의 매진율을 기록했다. 여기에 특별상영 및 공연 관객을 포함하면 열흘 사이 5만여 명이 넘는 관객이 영화의 거리를 찾은 것으로 추정된다. 

올해 전주국제영화제는 코로나19로 위축됐던 영화계에 엔데믹 시대의 가능성을 선언하고 영화제의 축제성을 회복하고자 했다. 이에 전주국제영화제는 축제성의 완전한 회복, 지역 밀착형 영화제로의 발전, 지역 창작자 육성 사업 등을 목표로 열흘간의 대장정에 나섰다. 영화제의 본질을 살림과 동시에 전주 시민을 위한 지역 행사로서의 역할까지 다하기 위해 노력했다. 

전주국제영화제는 국제 경쟁을 비롯한 18개 섹션을 선보였다. 해외작품은 123편, 국내 작품은 94편으로 장편 143편, 단편 74편을 공개했다. 영화제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217편 상영작 중 112편(해외영화 69편, 국내영화 43편)은 온피프엔을 통해 온라인 상영을 병행했다.

또 전주국제영화제의 랜드마크인 전주 돔과의 화려한 작별을 발표했다. 마지막 전주 돔인 만큼 특별상영, 음악 페스티벌, 시상식 등을 개최하며 다양하게 활용했다. 전주 곳곳이 전주국제영화제 열기로 뜨거웠다. 시민 밀착형 프로그램으로 진행했던 골목상영 섹션에 야외상영까지 추가해 에코시티, 혁신도시 등에서도 영화를 상영하기도 했다. 외부 단체와의 협력을 통해 <전주국제영화제와 함께하는 나래코리아 콘서트>, 뮤직 페스티벌 <Have A Nice Day> 등도 진행했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오프라인으로 개최하는 영화제는 처음이라 다양한 특별전, 기획전과 콘텐츠 등을 확보하기 위해 애썼다. 전주국제영화제 내부에서는 좋은 성과를 이뤘다고 평가했지만, 전주국제영화제를 찾은 시민, 도민, 관광객들의 반응은 달랐다. 오프라인 개최가 반가우면서도 부대행사, 체험 부스가 적어 아쉽다고 평가했다. 곳곳에 웃음꽃이 핀 얼굴이 가득했지만, 한편으로는 아쉬움이 가득했다. 이들은 더 많은 체험 부스, 더 다양한 체험 부스가 운영되길 바란다는 목소리를 전했다.

이준동 집행위원장은 “코로나19가 불안한 상황이었고, 사회적 거리 두기가 해제됐지만 관객들의 심리적 불안은 여전했다. 이에 객석이 50%만 채워져도 큰 성공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걱정과 달리 50%를 넘겼고, 전주국제영화제를 찾은 관객의 열정과 호응에 감격했다”며 “여러 가지 불리한 여건 속에서 출발했지만, 결과적으로는 좌석 간 거리 두기 없이 완전한 영화제를 치렀다. 게스트 초청 역시 국내 게스트, 해외 게스트 모두 예년 수준 회복했다”고 설명했다.

김승수 조직위원장은 “열흘간 전주는 그야말로 영화였다. 과거를 보면 미래가 보인다. 전주국제영화제가 23년 동안 걸어온 길을 보면 용기와 진심을 볼 수 있다. 전주국제영화제는 항상 영화와 영화인들의 곁을 지키겠다. 함께 울고 함께 웃겠다”며 폐막을 선언했다.

한편 전주국제영화제는 메타버스로 축제의 영역을 확장했다. 오는 12일까지 제페토 CGV 월드맵에서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한국단편경쟁 부문 수상작 5편을 만나볼 수 있다. CGV 월드맵은 글로벌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 내 공식 상영관으로 한국 관객뿐만 아니라 해외 관객까지 접근 가능한 글로벌 오픈 맵으로 제작됐다.

image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집행위원장 이준동)가 ‘대면 행사 정상화’를 알리며 축제와 방역의 공존에 집중한 가운데 열흘간 전주를 전주국제영화제로 물들이고 지난 7일 마침표를 찍었다.

올해 전주국제영화제 오프라인 극장 관객은 6일 마감 기준으로 4만 7171명으로 집계됐다. 전체 상영 회차 472회 중 244회가 매진되는 등 51.7%의 매진율을 기록했다. 여기에 특별상영 및 공연 관객을 포함하면 열흘 사이 5만여 명이 넘는 관객이 영화의 거리를 찾은 것으로 추정된다. 

올해 전주국제영화제는 코로나19로 위축됐던 영화계에 엔데믹 시대의 가능성을 선언하고 영화제의 축제성을 회복하고자 했다. 이에 전주국제영화제는 축제성의 완전한 회복, 지역 밀착형 영화제로의 발전, 지역 창작자 육성 사업 등을 목표로 열흘간의 대장정에 나섰다. 영화제의 본질을 살림과 동시에 전주 시민을 위한 지역 행사로서의 역할까지 다하기 위해 노력했다. 

전주국제영화제는 국제 경쟁을 비롯한 18개 섹션을 선보였다. 해외작품은 123편, 국내 작품은 94편으로 장편 143편, 단편 74편을 공개했다. 영화제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217편 상영작 중 112편(해외영화 69편, 국내영화 43편)은 온피프엔을 통해 온라인 상영을 병행했다.

또 전주국제영화제의 랜드마크인 전주 돔과의 화려한 작별을 발표했다. 마지막 전주 돔인 만큼 특별상영, 음악 페스티벌, 시상식 등을 개최하며 다양하게 활용했다. 전주 곳곳이 전주국제영화제 열기로 뜨거웠다. 시민 밀착형 프로그램으로 진행했던 골목상영 섹션에 야외상영까지 추가해 에코시티, 혁신도시 등에서도 영화를 상영하기도 했다. 외부 단체와의 협력을 통해 <전주국제영화제와 함께하는 나래코리아 콘서트>, 뮤직 페스티벌 <Have A Nice Day> 등도 진행했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오프라인으로 개최하는 영화제는 처음이라 다양한 특별전, 기획전과 콘텐츠 등을 확보하기 위해 애썼다. 전주국제영화제 내부에서는 좋은 성과를 이뤘다고 평가했지만, 전주국제영화제를 찾은 시민, 도민, 관광객들의 반응은 달랐다. 오프라인 개최가 반가우면서도 부대행사, 체험 부스가 적어 아쉽다고 평가했다. 곳곳에 웃음꽃이 핀 얼굴이 가득했지만, 한편으로는 아쉬움이 가득했다. 이들은 더 많은 체험 부스, 더 다양한 체험 부스가 운영되길 바란다는 목소리를 전했다.

이준동 집행위원장은 “코로나19가 불안한 상황이었고, 사회적 거리 두기가 해제됐지만 관객들의 심리적 불안은 여전했다. 이에 객석이 50%만 채워져도 큰 성공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걱정과 달리 50%를 넘겼고, 전주국제영화제를 찾은 관객의 열정과 호응에 감격했다”며 “여러 가지 불리한 여건 속에서 출발했지만, 결과적으로는 좌석 간 거리 두기 없이 완전한 영화제를 치렀다. 게스트 초청 역시 국내 게스트, 해외 게스트 모두 예년 수준 회복했다”고 설명했다.

김승수 조직위원장은 “열흘간 전주는 그야말로 영화였다. 과거를 보면 미래가 보인다. 전주국제영화제가 23년 동안 걸어온 길을 보면 용기와 진심을 볼 수 있다. 전주국제영화제는 항상 영화와 영화인들의 곁을 지키겠다. 함께 울고 함께 웃겠다”며 폐막을 선언했다.

한편 전주국제영화제는 메타버스로 축제의 영역을 확장했다. 오는 12일까지 제페토 CGV 월드맵에서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한국단편경쟁 부문 수상작 5편을 만나볼 수 있다. CGV 월드맵은 글로벌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 내 공식 상영관으로 한국 관객뿐만 아니라 해외 관객까지 접근 가능한 글로벌 오픈 맵으로 제작됐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