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30 20:43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보건·의료
자체기사

전북 첫 야생진드기 SFTS 환자 발생⋯야외활동 주의

최근 4년간 48명 발생⋯15명 사망

image
중즐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예방방법 포스터 /질병관리청 제공

지난 6일 남원에서 올해 첫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가 발생했다. 진드기에 물려 감염되는 SFTS는 예방 백신과 치료약이 없고, 치명률은 높아 야외활동 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7일 전북도에 따르면 최근 4년(2018∼2021년)간 SFTS 환자는 48명 발생했다. 이 중 15명이 사망해 치명률은 31.25%에 달한다. 특히 SFTS는 5월(6건), 6월(10건), 7월(13건), 8월(7건) 등 야외활동이 늘어나는 여름철에 집중됐다.

다만 SFTS는 진드기에 물린다고 해서 모두 감염되는 것은 아니다. SFTS바이러스를 보유한 진드기에 물려야만 감염되기 때문이다. SFTS에 감염될 경우 발열, 소화기 증상과 함께 백혈구와 혈소판이 감소되며 중증으로 진행될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다. 감염자 대부분은 논·밭일, 캠핑, 등산 등 야외활동을 하다 진드기에 노출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실제 지난 2020년 8월 4일 장수군 자택 텃밭에서 밭일을 하다 진드기 물려 SFTS에 확진된 A씨(60대) 사망했고, 같은 해 7월 고창에서는 비닐하우스와 텃밭에서 일한 B씨(90대)가 SFTS에 감염돼 사망하기도 했다.

문제는 SFTS 예방 백신과 치료제가 없다는 것이다. 질병관리청도 SFTS의 예방방법은 진드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최선이라고 안내하고 있다.

질병관리청 관계자는 “SFTS는 10∼30%의 높은 치명률을 보이지만 백신과 치료제가 없어 진드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최선의 예방책”이라며 “야외활동 시에는 긴 옷을 입고, 의심 증상이 있거나 진드기에 물렸을 경우 무리하게 제거하지 말고 즉시 의료기관에 방문해 달라”고 당부했다.

image
중즐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예방방법 포스터 /질병관리청 제공

지난 6일 남원에서 올해 첫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가 발생했다. 진드기에 물려 감염되는 SFTS는 예방 백신과 치료약이 없고, 치명률은 높아 야외활동 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7일 전북도에 따르면 최근 4년(2018∼2021년)간 SFTS 환자는 48명 발생했다. 이 중 15명이 사망해 치명률은 31.25%에 달한다. 특히 SFTS는 5월(6건), 6월(10건), 7월(13건), 8월(7건) 등 야외활동이 늘어나는 여름철에 집중됐다.

다만 SFTS는 진드기에 물린다고 해서 모두 감염되는 것은 아니다. SFTS바이러스를 보유한 진드기에 물려야만 감염되기 때문이다. SFTS에 감염될 경우 발열, 소화기 증상과 함께 백혈구와 혈소판이 감소되며 중증으로 진행될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다. 감염자 대부분은 논·밭일, 캠핑, 등산 등 야외활동을 하다 진드기에 노출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실제 지난 2020년 8월 4일 장수군 자택 텃밭에서 밭일을 하다 진드기 물려 SFTS에 확진된 A씨(60대) 사망했고, 같은 해 7월 고창에서는 비닐하우스와 텃밭에서 일한 B씨(90대)가 SFTS에 감염돼 사망하기도 했다.

문제는 SFTS 예방 백신과 치료제가 없다는 것이다. 질병관리청도 SFTS의 예방방법은 진드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최선이라고 안내하고 있다.

질병관리청 관계자는 “SFTS는 10∼30%의 높은 치명률을 보이지만 백신과 치료제가 없어 진드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최선의 예방책”이라며 “야외활동 시에는 긴 옷을 입고, 의심 증상이 있거나 진드기에 물렸을 경우 무리하게 제거하지 말고 즉시 의료기관에 방문해 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