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5 22:51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건설·부동산
일반기사

정읍첨단 주택용지 추첨방식 공급되지만...전북업체 낙찰 가능성 희박

그동안 전북주택건설시장 외지 업체가 싹쓸이 하면서 전북업체는 실적 쌓을 기회조차 박탈
추첨참가 자격요건 충족하는 지역 업체 극소수 불과...안방서 소외받는 악순환 되풀이 우려

image
정읍첨단과학산업단지 내 공동주택용지 위치도.

정읍첨단과학산업단지 내 공동주택용지가 최고가 경쟁입찰이 아닌 추첨방식으로 공급되지만 전북지역 주택건설업체가 낙찰받을 가능성은 희박할 전망이다.

그동안 전북지역 주택건설 시장을 외지 대형업체들이 독식하면서 추첨참가조건을 충족할 수 있는 건설사가 전북지역에는 극소수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14일 LH 전북본부는 오는 24일 LH청약센터를 통해 추첨방식으로 정읍첨단과학산업단지 내 공동주택용지(A2-1블럭)를 공급한다고 밝혔다.

공급하는 공동주택용지는 분양용지(전용 60~85㎡)로 대지면적 5만460㎡에 총 960세대, 최고 15층까지 건설할 수 있다. 공급가격은 147억900만원으로이며 3년 분할납부(무이자)조건이다.

해당 공동주택용지는 첨단 과학 신도시 건설과 지식기반 산업지역 벨트화의 거점지역 육성을 목표로 90만㎡ 규모로 조성됐으며, 우수한 투자환경과 가격경쟁력을 바탕으로 다양한 기업이 입주해 있다. 

현재 산업용지 분양률이 76%에 달하고 인근에는 한국원자력연구원 등 3개 국책연구기관과 33개의 기업이 입주 또는 계약하고 있어 지방과학기술 및 경제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첨단산업단지로 평가받고 있다.

또한, KTX 정읍역을 통해 서울까지 1시간 20분, 광주까지 30분 거리에 있으며 호남고속도로 내장IC, 서해안고속도로 선운산IC, 국도 1호선이 지나는 교통 요충지로 주요 도시와의 뛰어난 접근성이 장점이다. 

특히 최고가 경쟁입찰을 통해 공급했던 전주 효천지구와는 달리 이번 주택용지는 LH용지공급 규칙에 따라 추첨방식으로 공급되며 3.3㎡ 당 공급가격도 90만원 대여서 비교적 저렴한 편이다.

하지만 신청자격이 공고일 기준 주택법 제4조에 의한 주택건설사업등록업자로 최근 3년간 주택건설실적 300세대 이상, 행정처분사실이 없는 건설업체가 참여할 수 있어 이를 충족하는 전북지역 업체는 3~4개에 불과할 전망이다.

결국 지난 2004년 추첨식으로 공급됐던 전주 하가지구와 같이 이번 주택용지도 외지 업체에게 돌아갈 확률이 커지면서 전북지역 업체들은 실적을 쌓을 기회조차 갖지 못할 전망이다.

전북지역 주택건설업체 관계자는 "그동안 전북지역 대부분의 주택용지를 외지 대형건설업체들이 싹쓸이 하면서 전북지역업체는 실적을 쌓을 기회조차 없었다"며 "결국 이 같은 악순환이 되풀이되면서 전북지역 업체들은 안방에서조차 설자리를 잃고 있다"고 하소연 했다.

 

/이종호 기자 lee7296@naver

image
정읍첨단과학산업단지 내 공동주택용지 위치도.

정읍첨단과학산업단지 내 공동주택용지가 최고가 경쟁입찰이 아닌 추첨방식으로 공급되지만 전북지역 주택건설업체가 낙찰받을 가능성은 희박할 전망이다.

그동안 전북지역 주택건설 시장을 외지 대형업체들이 독식하면서 추첨참가조건을 충족할 수 있는 건설사가 전북지역에는 극소수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14일 LH 전북본부는 오는 24일 LH청약센터를 통해 추첨방식으로 정읍첨단과학산업단지 내 공동주택용지(A2-1블럭)를 공급한다고 밝혔다.

공급하는 공동주택용지는 분양용지(전용 60~85㎡)로 대지면적 5만460㎡에 총 960세대, 최고 15층까지 건설할 수 있다. 공급가격은 147억900만원으로이며 3년 분할납부(무이자)조건이다.

해당 공동주택용지는 첨단 과학 신도시 건설과 지식기반 산업지역 벨트화의 거점지역 육성을 목표로 90만㎡ 규모로 조성됐으며, 우수한 투자환경과 가격경쟁력을 바탕으로 다양한 기업이 입주해 있다. 

현재 산업용지 분양률이 76%에 달하고 인근에는 한국원자력연구원 등 3개 국책연구기관과 33개의 기업이 입주 또는 계약하고 있어 지방과학기술 및 경제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첨단산업단지로 평가받고 있다.

또한, KTX 정읍역을 통해 서울까지 1시간 20분, 광주까지 30분 거리에 있으며 호남고속도로 내장IC, 서해안고속도로 선운산IC, 국도 1호선이 지나는 교통 요충지로 주요 도시와의 뛰어난 접근성이 장점이다. 

특히 최고가 경쟁입찰을 통해 공급했던 전주 효천지구와는 달리 이번 주택용지는 LH용지공급 규칙에 따라 추첨방식으로 공급되며 3.3㎡ 당 공급가격도 90만원 대여서 비교적 저렴한 편이다.

하지만 신청자격이 공고일 기준 주택법 제4조에 의한 주택건설사업등록업자로 최근 3년간 주택건설실적 300세대 이상, 행정처분사실이 없는 건설업체가 참여할 수 있어 이를 충족하는 전북지역 업체는 3~4개에 불과할 전망이다.

결국 지난 2004년 추첨식으로 공급됐던 전주 하가지구와 같이 이번 주택용지도 외지 업체에게 돌아갈 확률이 커지면서 전북지역 업체들은 실적을 쌓을 기회조차 갖지 못할 전망이다.

전북지역 주택건설업체 관계자는 "그동안 전북지역 대부분의 주택용지를 외지 대형건설업체들이 싹쓸이 하면서 전북지역업체는 실적을 쌓을 기회조차 없었다"며 "결국 이 같은 악순환이 되풀이되면서 전북지역 업체들은 안방에서조차 설자리를 잃고 있다"고 하소연 했다.

 

/이종호 기자 lee7296@naver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경제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