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8 00:31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문학·출판
자체기사

제자가 바라본 스승의 삶..."소박하고 고귀한 의사 주보선"

헌신한 소박하고 고귀한 의사 주보선의 삶
조각조각 모은 이야기 퍼즐 맞추듯 정리
1부는 주 씨의 자서전, 2~5부는 주 씨의 삶

image
의사 주보선, 주 씨의 장례식 후 그의 아내인 게일 씨에게 받은 감사 카드 속 사진./사진=김민철 내과 전문의 제공

"중국에서 태어나 미국에서 의사가 되어 한국에 온 의사 주보선, 모든 것을 내려놓고 삶을 통해 그리스도를 전한 그를 기억하며 기록하다."

김민철 내과 전문의가 스승인 의사 주보선의 삶을 기록한 <아무것도 남기지 않고 모든 것을 남긴 의사 주보선>(IVP)을 출간했다.

주 씨는 1967년부터 1988년까지 예수병원 순환기내과 과장으로 선교의 삶을 살았다. 그는 생전에 업적이 될 만한 프로젝트를 수행하거나 건물도 짓지 않았다. 그는 유명하지는 않았지만 탁월한 전문가로 헌신한 소박하고 고귀한 사람이었다.

평범한 일상의 삶을 살 듯 선교자이자 의사로서의 삶을 산 주 씨의 삶을 기록하기 위해서 김 씨를 비롯해 제자 열 명이 용기 냈다. 주 씨의 아내로부터 자녀를 위해 직접 쓴 자서전 파일을 받았다. 이후 자녀, 주 씨의 제자, 주 씨를 기억할 만한 여러 사람에게 질문을 만들어 보내기도 하고, 직접 만나 이야기도 나눴다.

이렇게 조각조각 모은 이야기를 퍼즐 맞추듯 정리했다. 하나하나 모은 자료와 일화를 어떻게 소제목으로 묶어야 할지 고민에 빠져 있던 중 안타깝게도 주 씨의 아내가 교통사고로 사망했다는 소식을 들었다. 사망 소식을 듣고, 3년이 지나서야 초벌 번역과 초고가 완성됐다. 김 씨의 기억과 여러 사람의 기억 등을 통해 나온 이야기가 한 권의 책이 된 것이다. 이 책의 1부에는 주 씨의 자서전인 '나의 인생 이야기'를 번역했다. 2∼5부에는 주 씨의 삶을 소제목으로 묶어 서술했다.

김 씨는 "이 책이 출간됨으로써, 제대로 평가되지 않고 기록마저 남지 않을 뻔했던 의사 주보선의 삶이 한국 의료선교 역사에서 '삶으로서의 선교'를 앞서 보여 준 분의 삶으로 재조명되기를 바란다"며 "그리스도를 따르는 삶을 살고자 하는 이들에게 주보선의 이야기가 감동과 도전으로 다가가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김 씨는 내과 전문의다. 예수병원에서 내과 수련을 받는 동안 주 씨의 가르침을 받았고, 예수병원 원장을 역임했다. 현재 대자인병원에서 완화 호스피스 케어에 관심을 두고 암 환자를 진료하고 있다.

image
의사 주보선, 주 씨의 장례식 후 그의 아내인 게일 씨에게 받은 감사 카드 속 사진./사진=김민철 내과 전문의 제공

"중국에서 태어나 미국에서 의사가 되어 한국에 온 의사 주보선, 모든 것을 내려놓고 삶을 통해 그리스도를 전한 그를 기억하며 기록하다."

김민철 내과 전문의가 스승인 의사 주보선의 삶을 기록한 <아무것도 남기지 않고 모든 것을 남긴 의사 주보선>(IVP)을 출간했다.

주 씨는 1967년부터 1988년까지 예수병원 순환기내과 과장으로 선교의 삶을 살았다. 그는 생전에 업적이 될 만한 프로젝트를 수행하거나 건물도 짓지 않았다. 그는 유명하지는 않았지만 탁월한 전문가로 헌신한 소박하고 고귀한 사람이었다.

평범한 일상의 삶을 살 듯 선교자이자 의사로서의 삶을 산 주 씨의 삶을 기록하기 위해서 김 씨를 비롯해 제자 열 명이 용기 냈다. 주 씨의 아내로부터 자녀를 위해 직접 쓴 자서전 파일을 받았다. 이후 자녀, 주 씨의 제자, 주 씨를 기억할 만한 여러 사람에게 질문을 만들어 보내기도 하고, 직접 만나 이야기도 나눴다.

이렇게 조각조각 모은 이야기를 퍼즐 맞추듯 정리했다. 하나하나 모은 자료와 일화를 어떻게 소제목으로 묶어야 할지 고민에 빠져 있던 중 안타깝게도 주 씨의 아내가 교통사고로 사망했다는 소식을 들었다. 사망 소식을 듣고, 3년이 지나서야 초벌 번역과 초고가 완성됐다. 김 씨의 기억과 여러 사람의 기억 등을 통해 나온 이야기가 한 권의 책이 된 것이다. 이 책의 1부에는 주 씨의 자서전인 '나의 인생 이야기'를 번역했다. 2∼5부에는 주 씨의 삶을 소제목으로 묶어 서술했다.

김 씨는 "이 책이 출간됨으로써, 제대로 평가되지 않고 기록마저 남지 않을 뻔했던 의사 주보선의 삶이 한국 의료선교 역사에서 '삶으로서의 선교'를 앞서 보여 준 분의 삶으로 재조명되기를 바란다"며 "그리스도를 따르는 삶을 살고자 하는 이들에게 주보선의 이야기가 감동과 도전으로 다가가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김 씨는 내과 전문의다. 예수병원에서 내과 수련을 받는 동안 주 씨의 가르침을 받았고, 예수병원 원장을 역임했다. 현재 대자인병원에서 완화 호스피스 케어에 관심을 두고 암 환자를 진료하고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