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2 01:43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경찰
일반기사

고속도로 시설물 들이받고 도주한 20대

image
전북경찰청 전경. 사진=전북일보DB

고속도로 나들목을 빠져나가던 중 시설물을 들이받고, 차량을 버린 채 달아난 운전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 제9지구대는 도로교통법 위반(사고 후 미조치 등)혐의로 A씨(20대)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3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4일 오전 2시 25분께 익산-장수간 고속도로 완주 톨게이트 요금소 인근 나들목을 지나던 중 진출로 도로변에 설치된 충격흡수장치를 들이받고 차를 내버려 둔 채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사고 다음 날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의 음주 여부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image
전북경찰청 전경. 사진=전북일보DB

고속도로 나들목을 빠져나가던 중 시설물을 들이받고, 차량을 버린 채 달아난 운전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 제9지구대는 도로교통법 위반(사고 후 미조치 등)혐의로 A씨(20대)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3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4일 오전 2시 25분께 익산-장수간 고속도로 완주 톨게이트 요금소 인근 나들목을 지나던 중 진출로 도로변에 설치된 충격흡수장치를 들이받고 차를 내버려 둔 채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사고 다음 날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의 음주 여부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