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1 14:39 (Sat)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경찰
일반기사

성매수남 협박하고 폭행한 10대

image
익산경찰서 전경. 사진=전북일보 DB

익산경찰서는 30대 성매수남을 협박·폭행해 돈을 빼앗은 혐의(공동 공갈 등)로 A군(17)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A군은 지난 2일 오후 9시께 채팅앱을 통해 알게된 30대 남성 B씨를 모텔로 유인한 뒤 폭행하고 현금 100만 원 등 금품을 빼앗은 혐의를 받고 있다.

A군은 B씨가 약속한 장소인 모텔 방에 들어가자 동료 4명과 함께 따라 들어가 폭행하고 금품을 요구한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B씨는 "현금인출기에서 돈을 찾아야 된다"며 A군 등을 자신의 승용차에 태워 인근 현금인출기(ATM)로 이동한 뒤 100만 원을 인출, 이들에게 건넨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다른 현금인출기를 찾아 이동하던 B씨는 인근 지구대로 차를 몰았고, A군은 지구대 경찰관들에 의해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A군을 제외한 나머지 4명은 모두 달아났다.

경찰은 범행에 가담한 나머지 일당을 추적하고 있다.

image
익산경찰서 전경. 사진=전북일보 DB

익산경찰서는 30대 성매수남을 협박·폭행해 돈을 빼앗은 혐의(공동 공갈 등)로 A군(17)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A군은 지난 2일 오후 9시께 채팅앱을 통해 알게된 30대 남성 B씨를 모텔로 유인한 뒤 폭행하고 현금 100만 원 등 금품을 빼앗은 혐의를 받고 있다.

A군은 B씨가 약속한 장소인 모텔 방에 들어가자 동료 4명과 함께 따라 들어가 폭행하고 금품을 요구한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B씨는 "현금인출기에서 돈을 찾아야 된다"며 A군 등을 자신의 승용차에 태워 인근 현금인출기(ATM)로 이동한 뒤 100만 원을 인출, 이들에게 건넨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다른 현금인출기를 찾아 이동하던 B씨는 인근 지구대로 차를 몰았고, A군은 지구대 경찰관들에 의해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A군을 제외한 나머지 4명은 모두 달아났다.

경찰은 범행에 가담한 나머지 일당을 추적하고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