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6 14:23 (Thu)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산업·기업
자체기사

완주에서 생산되는 수소전기트력, 유럽 시장 본격 상륙

독일에 27대 수출...스위스 47대 이어 두 번째

완주군 봉동읍 완주산업단지 내 현대차 전주공장에서 생산되는 현대자동차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XCIENT Fuel Cell)이 스위스에 이어 유럽 최대 상용차 시장인 독일에 진출하며 유럽시장 교두보를 확고히 했다. 

현대차 전주공장에서 생산된 상용차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은 지난 2020년부터 2022년 6월까지 스위스에 수출됐으며, 23개사 47대 물량이었다. 

이번에 독일에 공급되는 수소전기트럭은 물류, 제조 등 분야 독일 기업 7개사에 공급되며 물량은 27대다. 

image
수소전기트럭 엑시언트. 스위스에 이어 독일에도 수출된다./사진=현대차 전주공장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의 독일 수출은 독일 정부의 친환경 상용차 보조금 지원정책에 따른 것이다.

현대차 전주공장 관계자는 "이번 공급계약은 독일 연방디지털교통부(The Bundesministerium für Digitales und Verkehr, 이하 BMDV)의 친환경 상용차 보조금 지원정책에 따라 추진됐다. 7개 회사가 현대차의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으로 BMDV에 보조금을 신청했고, 최종 승인됐다"고 설명했다.

스위스에 이어 독일까지 엑시언트 수출이 성사되면서 전주공장의 수소상용차 생산량 확대에 대한 기대감도 커졌다.

이번 사례에서 보듯이 독일 정부는 친환경 상용차 보급을 확대하는 움직임을 보이며, 친환경 상용차 구입 업체 및 충전소 등 인프라 사업자를 대상으로 한 보조금 정책을 도입했고, 이는 엑시언트의 유럽시장 물량 확대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현대차 측은 "독일 정부의 친환경 상용차 확대 움직임에 발맞춰, 지난 4월 수소상용차 전문 판매법인 ‘현대 하이드로젠 모빌리티 독일(Hyundai Hydrogen Mobility Germany GmbH, 이하 HHMG)’을 설립,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의 우수성을 적극 홍보했다"며 "최종 7개 회사가 현대차를 파트너로 선정해 보조금 입찰에 참여했는데 모두 보조금 혜택을 받게 됐다. 엑시언트의 우수성이 입증됐다"고 설명했다. 

현대차가 공급하게 될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은 총 중량 42톤급(연결차 중량 포함) 대형 카고트럭으로, 2개의 수소연료전지로 구성된 180kW급 수소연료전지시스템과 최고출력 350kW급 구동모터를 탑재해 1회 충전 시 최대 400km를 주행할 수 있다.

현대차는 이번 계약을 계기로 판촉활동을 강화하고, 서비스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등 독일 수소상용차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마크 프레이뮬러(Mark Freymueller) 현대차 상용혁신사업부장(전무)은 “이번 계약으로 독일 내에서 현대차의 입지가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현대차는 독일 정부의 탄소중립 달성 목표를 성공적으로 지원하는 한편, 이를 바탕으로 향후 오스트리아·덴마크·프랑스·네덜란드 등 유럽 시장으로 사업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완주군 봉동읍 완주산업단지 내 현대차 전주공장에서 생산되는 현대자동차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XCIENT Fuel Cell)이 스위스에 이어 유럽 최대 상용차 시장인 독일에 진출하며 유럽시장 교두보를 확고히 했다. 

현대차 전주공장에서 생산된 상용차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은 지난 2020년부터 2022년 6월까지 스위스에 수출됐으며, 23개사 47대 물량이었다. 

이번에 독일에 공급되는 수소전기트럭은 물류, 제조 등 분야 독일 기업 7개사에 공급되며 물량은 27대다. 

image
수소전기트럭 엑시언트. 스위스에 이어 독일에도 수출된다./사진=현대차 전주공장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의 독일 수출은 독일 정부의 친환경 상용차 보조금 지원정책에 따른 것이다.

현대차 전주공장 관계자는 "이번 공급계약은 독일 연방디지털교통부(The Bundesministerium für Digitales und Verkehr, 이하 BMDV)의 친환경 상용차 보조금 지원정책에 따라 추진됐다. 7개 회사가 현대차의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으로 BMDV에 보조금을 신청했고, 최종 승인됐다"고 설명했다.

스위스에 이어 독일까지 엑시언트 수출이 성사되면서 전주공장의 수소상용차 생산량 확대에 대한 기대감도 커졌다.

이번 사례에서 보듯이 독일 정부는 친환경 상용차 보급을 확대하는 움직임을 보이며, 친환경 상용차 구입 업체 및 충전소 등 인프라 사업자를 대상으로 한 보조금 정책을 도입했고, 이는 엑시언트의 유럽시장 물량 확대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현대차 측은 "독일 정부의 친환경 상용차 확대 움직임에 발맞춰, 지난 4월 수소상용차 전문 판매법인 ‘현대 하이드로젠 모빌리티 독일(Hyundai Hydrogen Mobility Germany GmbH, 이하 HHMG)’을 설립,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의 우수성을 적극 홍보했다"며 "최종 7개 회사가 현대차를 파트너로 선정해 보조금 입찰에 참여했는데 모두 보조금 혜택을 받게 됐다. 엑시언트의 우수성이 입증됐다"고 설명했다. 

현대차가 공급하게 될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은 총 중량 42톤급(연결차 중량 포함) 대형 카고트럭으로, 2개의 수소연료전지로 구성된 180kW급 수소연료전지시스템과 최고출력 350kW급 구동모터를 탑재해 1회 충전 시 최대 400km를 주행할 수 있다.

현대차는 이번 계약을 계기로 판촉활동을 강화하고, 서비스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등 독일 수소상용차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마크 프레이뮬러(Mark Freymueller) 현대차 상용혁신사업부장(전무)은 “이번 계약으로 독일 내에서 현대차의 입지가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현대차는 독일 정부의 탄소중립 달성 목표를 성공적으로 지원하는 한편, 이를 바탕으로 향후 오스트리아·덴마크·프랑스·네덜란드 등 유럽 시장으로 사업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호 jhkim@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경제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