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5 11:04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법원·검찰
일반기사

전처 등 2명 살해한 40대 남성 첫 공판서 고의성 부인

image
법정 내부. 사진=전북일보 DB

이혼한 아내 등 2명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40대 남성이 "살해할 목적은 없었다"며 살인의 고의를 부인했다.

10일 오후 전주지법 정읍지원 제1형사부(부장판사 이영호) 심리로 살인 등 혐의로 기소된 A씨(49)에 대한 첫 공판이 열렸다.

A씨 측 변호인은 "이 사건 범행 사실을 모두 인정한다"면서도 "피고인은 아내가 다니는 종교단체 관계자가 있을 것을 대비해 그들을 위협하려고 흉기를 소지한 것으로, 피해자들을 살해할 의도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날 재판장으로부터 발언 기회를 얻은 유족과 지인들은 "두 가정을 완전히 파탄 낸 장본인이 법원에 선처를 구한다는 게 말이 안 된다"며 "이 사건으로 엄마를 잃고 아빠는 큰 상처를 입어 장애를 얻을 상황에 놓여 있다"며 엄벌에 처해달라고 요청했다.

A씨에 대한 다음 재판은 오는 10월 5일 같은 법정에서 열린다.

A씨는 지난 6월 16일 오후 5시 40분께 정읍시 북면의 상점에서 전처 B씨(41)와 전 처남댁(39)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image
법정 내부. 사진=전북일보 DB

이혼한 아내 등 2명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40대 남성이 "살해할 목적은 없었다"며 살인의 고의를 부인했다.

10일 오후 전주지법 정읍지원 제1형사부(부장판사 이영호) 심리로 살인 등 혐의로 기소된 A씨(49)에 대한 첫 공판이 열렸다.

A씨 측 변호인은 "이 사건 범행 사실을 모두 인정한다"면서도 "피고인은 아내가 다니는 종교단체 관계자가 있을 것을 대비해 그들을 위협하려고 흉기를 소지한 것으로, 피해자들을 살해할 의도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날 재판장으로부터 발언 기회를 얻은 유족과 지인들은 "두 가정을 완전히 파탄 낸 장본인이 법원에 선처를 구한다는 게 말이 안 된다"며 "이 사건으로 엄마를 잃고 아빠는 큰 상처를 입어 장애를 얻을 상황에 놓여 있다"며 엄벌에 처해달라고 요청했다.

A씨에 대한 다음 재판은 오는 10월 5일 같은 법정에서 열린다.

A씨는 지난 6월 16일 오후 5시 40분께 정읍시 북면의 상점에서 전처 B씨(41)와 전 처남댁(39)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