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7 01:54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사건·사고
일반기사

고창의 한 농협 직원이 고객통장서 수억 원 몰래 인출

image
농협 전북지역본부. 사진=전북일보 DB

고창의 한 지역 농협 직원이 70대 노인의 예금을 빼돌려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4일 농협 전북지역본부와 전북경찰청 등에 따르면 지난 2015년부터 최근까지 고창의 한 지역농협 직원 A씨가고객 통장에서 보험금 등 현금 수 억 원 상당을 몰래 인출했다.

A씨는 고객 B씨(70대)와의 친분을 바탕으로 통장을 대신 관리하며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최근 B씨의 가족이 이를 눈치채고 항의하자 자신의 범행을 모두 시인하고 가로챈 돈을 변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농협은 A씨를 업무상 횡령 혐의로 경찰에 고발한 상태다.

농협 전북본부 관계자는 "이번 사건에 대해 감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감사 결과가 나오는대로 적합한 징계조치를 취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