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28 01:01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보도자료

전북도, 8개 금융기관과 소상공인 민생회복 금융지원 업무협약

道 200억 출연, 전북신용보증재단에선 2500억 원 규모 보증지원
고·중금리 대출 이용 사업자 저금리로 대환 등 3개 보증사업 추진

image
30일 도청 회의실에서 김관영 도지사와 도내 8개 금융기관(전북신용보증재단, 국민은행, 기업은행, NH농협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전북은행, 하나은행)이 코로나19로 침체된 소상공인의 일상회복 촉진을 위한 2,500억 원 규모의 ‘소상공인 민생회복 금융지원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전북도 제공.

전북도와 금융기관들이 침체된 소상공인의 민생경제 회복을 위해 앞장서기로 했다. 

전북도는 30일 김관영 전북지사와 도내 8개 금융기관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로 인한 전라북도 소상공인의 일상회복 촉진을 위한 2500억 원 규모의 ‘소상공인 민생회복 금융지원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전북도가 지난 1회 추경을 통해 확보한 도비 200억 원을 전액 출연하고 12.5배수인 2500억 원 규모의 특례보증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코로나19 이후 도에서 시행한 최대규모 소상공인 지원 특례보증 사업이다.

이번 소상공인 민생회복 금융지원사업은 지원대상별 총 3개의 보증사업으로 구성되어 있다. 우선 ‘민생회복 응급구조 119’ 사업은 기존에 단기 고·중금리의 대출을 받은 사업자가 장기의 저금리 대출로 전환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대환보증 사업이다. 

그간 전북신용보증재단을 통해 보증받아 대출 받았던 사업자는 기존 보증 범위 내에서 대환보증이 가능하다. 또 보증 없이 대출을 받은 사업자에 대해서는 최대 2000만 원까지 심사를 통한 대환보증이 이루어지게 된다. 

두 번째 보증사업은 ‘소기업 육성 4무(無) 안심자금 지원’ 사업이다.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예비창업자 지원 및 기존 창업자의 재도약을 목적으로 추진된다. 

창업기업의 성장단계별로 최대 1억 원까지 특례보증이 진행되며 보증료까지 전액 도에서 지원해 성장하는 창업기업의 부담을 크게 줄여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마지막 사업인 ‘다시 서기 프로젝트’는 성실실패자의 재창업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최대 5000만 원 한도로 특례보증이 이루어질 예정이다. 

김관영 전북지사는 “도내 경제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은 소상공인이 코로나19 장기화와 기준금리 인상 등으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앞으로도 소상공인들의 금융애로를 해소하고 전라북도 지역경제 활성화와 민생경제 회복을 위해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특례보증 신청은 전북신용보증재단 본점 및 관할지점에서 신청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전북신용보증재단 영업점(063-230-3333)으로 문의하면 된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