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9 14:42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일반기사

지역문제 해결에 민·관·학·지자체 뭉친다

지역문제해결플랫폼 출범.. 전북도·지자체 등 57개 기관 협약
민·관·공 등 자원 연계 통해 지역문제 발굴부터 해결까지 협업
환경·외국 유학생·지역상생 등 다양한 분야 13건 실행의제 추진

image
30일 전주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전북지역문제해결플랫폼 출범식 및 의제실행 협약식에서 김관영 도지사와 양춘제 사회적경제연대회의 이사장, 최규명 한국국토정보공사 부사장, 최훈 행안부 지방자치분권실장, 국주영은 전북도의장, 서거석 전북도교육감 등 참석자들이 출범 퍼포먼스를 갖고 있다. /사진=전북도 제공.

각 기관별로 산발적으로 운영해오던 지역문제 해결 사업이 ‘전북지역 문제해결 플랫폼’을 통해 집적화된다.

전북도는 30일 민간·공공기관·대학·지자체 등 57개 기관과 함께 전북지역문제해결플랫폼 출범식과 의제실행 협약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지역문제해결플랫폼은 지역문제 발굴부터 해결까지 도민이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리빙랩(living-lab) 형태로 운영된다. 민·관·공 등 기관이 함께 역량을 모아 지역문제를 발굴, 해결, 확산해 나가는 혁신적인 프로젝트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행사에는 김관영 전북지사, 행정안전부 최훈 지방자치분권실장, 국주영은 전북도의장, 서거석 전북도교육감, 14개 시장 군수, 대학총장, 공공기관장, 민간기관 대표 등 100여명이 함께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협약식을 통해 각 기관은 상호 자원을 폭넓게 연계하고 활용해 지역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등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이날 함께 발표된 13건의 실행의제 해결을 위해 기관들이 함께하기로 했다.

실행의제는 환경, 문화, 공동체 활성화, 외국인 유학생과 지역상생, 청년 지원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선정됐다.

구체적인 내용을 살펴보면 △전북 외국인 유학생 윈·윈 프로젝트 △불편하고 안전을 보장받지 못하는 어르신 이동권 보장 △자투리목 활용한 2차 가치 창출방안 △쓰레기 없는 축제 만들기 △공공기관과 함께하는 제로플라스틱 운동 △커피찌꺼기 자원재활용을 통한 축산 농가 악취저감 효과 검증 △자립준비청년 ‘내편’ 프로젝트 △농촌지역 노인들의 영향불균형 문제 △플라스틱 방앗간 △우산 순환(공유) 프로젝트 △탄소중립시대를 맞춰 자전거 타기 활성화 △시민미디어 플랫폼 시민 접근 환경 개선 △모두를 위한 간병 서비스 등이다.

이번 사업은 그간 각 기관들이 개별적으로 추진됐던 사업을 한 곳으로 집적화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

특히 시민들이 직접 지역 문제를 발견하고 해결을 위해 아이디어를 제시하고 진행한다는 점에서 'Top down' 방식이 아닌 'Bottom up'으로 진행돼 더 큰 가치를 지니고 있다.

또한 총사업비 4억 원 중 당초 40%만 의제실행비에 반영해야 했지만 전북도는 사업의 구체성 등을 높이기 위해 45%까지 의제실행비에 반영, 사업 내실화에 기여했다.

김관영 전북지사는 “새로운 전북, 도민의 행복을 위해 민-관-공 등 57개 기관이 아름다운 협업을 약속하는 자리다”며 “지역문제 발굴부터 실천까지 명실상부한 지역주도형 협력의 선도 모델이자 혁신적인 시도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