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7 03:33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금융·증권
일반기사

전북지역 상장법인 상반기 매출액 증가

image
한국거래소 로고

전북지역 상장법인의 올해 상반기 매출액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거래소 광주사무소가 30일 발표한 ‘2022년 상반기 전북지역 상장법인 결산실적’을 보면 지역 내 22개 상장법인의 매출액은 2조 4991억 1500만원으로 지난 해 같은 기간보다  17.96%(3805억 200만원) 늘어났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코스피가 9.66%(103억원), 코스닥은 73.14%(267억원) 각각 증가했다.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코스피가 66.10%(474억원) 증가한 반면 코스닥은 60.74%(194억원) 감소했다.

이는 지역 코스피 시장에서 상장법인인 솔루스첨단소재, 광전자, 미원에스씨의 순이익은 흑자 폭 확대 등으로 대폭 증가했지만 코스닥 시장 상장법인의 순이익은 하림의 적자 전환 등으로 대폭 감소했기 때문이다.

지역 내 22개 상장법인 중 총 16개 상장법인의 순이익이 흑자를 시현했고 이 중 1개사가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지역 상장법인의 올해 상반기 부채비율은 64.98%로 지난해 말 대비 1.87%p 증가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호 crcr810@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경제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