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9 01:41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경찰
일반기사

유령법인 통장 보이스피싱 조직에 넘긴 전직 조폭 구속

image
전북경찰청 수사관들이 유령법인을 설립해 대량의 대포통장을 만들어 범죄조직에 넘긴 전 폭력조직원에 대한 증거품을 보고 있다.

유령법인을 설립해 대량의 대포통장을 만들고 이를 보이스피싱(전화금융사기) 범죄조직에 넘긴 전 폭력조직원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공전자기록 등 부실기재 및 전자금융거래법위반 혐의로 A씨(40대)를 구속했다고 13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019년 3월께 유령법인 3곳을 설립한 뒤 법인계좌 59개를 개설, 이를 보이스피싱 등 범죄 조직에 팔아 넘겨 4억 7000만 원 상당의 부당 이익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A씨는 유령법인을 설립하는 과정에서 허위의 잔고증명서를 제출하거나 자본금을 일시 납입한 뒤 이를 다시 출금하는 방식으로 법인을 설립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 A씨는 59개의 법인명 대포통장을 만들어 범죄조직에 팔아 넘겼다. 

이 계좌를 통해 보이스피싱, 사이버 도박 등 약 1조 7000억 원의 불법 자금이 범죄에 이용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조사에서 A씨는 일부 혐의만 인정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대포통장을 유통하는 과정에서 다수의 폭력조직원이 가담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