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1 00:08 (Thu)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경찰
일반기사

'보조금 횡령 의혹' 남원 장애인협회⋯경찰, 2차 압수수색

image
남원경찰서 전경. 사진=전북일보 DB

경찰이 보조금 횡령 의혹 등을 받는 전북지적발달장애인복지협회 남원시지부에 대한 추가 자료 확보에 나섰다.

남원경찰서는 26일 남원시지부 사무실과 전 지부장 A씨에 대한 자택 등에 대해 재차 압수수색했다. 지난달 1일 진행한 압수수색에 이어 두번째 압수수색이다.

A씨는 장애인복지 바우처 카드 불법 보관 및 사용 및 보조금 횡령(보조금 관리에 관한 법률위반), 전북도지부의 감사 거부(업무방해) 등 혐의를 받고 있다.

남원시지부의 보조금 횡령 의혹은 지난 6월 9일 전북지적발달장애인복지협회가 전북경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면서 수면 위로 드러났다.

당시 협회는 기자회견을 통해 "1년여간 지적발달장애인의 주간활동서비스 이용 일수와 시간을 조작해 관여한 직원에게는 추가 수당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보조금을 횡령했다"고 주장했다.

협회는 지난달 20일 남원시지부 전 지부장 등 4명을 업무방해와 업무상 횡령 등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또 관리·감독을 소홀히 한 남원시청 공무원 3명도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