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1-29 21:54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건설·부동산
자체기사

돈맥경화에 민간사업 잇단 좌초...전북 지역경제 악재 작용

808세대 건립 추진위해 하도급 업체 계약 추진했던 전주 중견건설업체 PF막히면서 사업 전면 중단
자금경색에 따른 사업중단 여파 고스란히 하도급 등 관련 업계로 전가...제조업체들도 경영난 가중

image

충청권에 800여 가구의 대규모 아파트 단지 조성을 추진하던 전주지역 중견 건설업체는 최근 사업추진을 전면 중단했다.

본격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하도급 업체 선정까지 계획하고 있었지만 은행으로부터 PF자금이 나오기 어렵다는 통보를 받았기 때문이다.

완주군 산업단지 내 대규모 물류단지 조성을 계획했던 쇼핑몰 업체도 자금조달이 어려워 진데다 금리가 크게 오르면서 사업추진을 백지화 했다.

금리인상과 자금조달 시장 경색으로 민간사업이 전면 중단되는 사태가 잇따르면서 지역경제에 악재로 작용하고 있다.

대규모 아파트 단지 건설과 물류센터 건립이 중단되면서 그 여파는 고스란히 하도급 업체들과 관련 업계에 전가되고 있다.

가뜩이나 자재가격 인상과 물류비용 상승으로 어려움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일감마저 줄고 있기 때문이다.

종합 건설업체들도 PF 돈맥경화로 새로운 사업 추진을 아예 접고 있는 상황이지만 기본적인 인건비 등 유지비용은 그대로 지출되면서 심각한 경영난을 겪고 있다.

일각에서는 도내에서 이름만 들어도 알만한 업체가 심각한 자금난을 겪고 있으며 조만간 최악의 사태를 맞을 것이라는 흉흉한 말까지 나돌면서 그 어느 때 보다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이 집계한 10월 CBSI(건설기업 경기실사지수)는 전월 대비 5.7p 하락한 55.4로 조사됐다. 이는 2013년 2월의 54.3 후, 9월 8개월 내 가장 낮은 수치다.

자금경색으로 어려움을 겪는 곳은 건설과 유통업체 뿐 아니라 제조업체 등 전북지역 기업 전반에서 감지되고 있다.

전주와 대전지역에서 수년간 정밀부품을 생산하던 A업체는 최근 전주공장 폐쇄를 고민하고 있다.

대출금리가 크게 오르면서 더 이상 공장을 유지하기 어렵게 되면서 전주공장을 처분하려 했지만 이마저 쉽게 이뤄지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전주지역 하도급 업체 관계자는 “최근 종합건설사와 하도급 계약을 맺기 직전에 사업이 중단됐고 그동안 꾸준하게 수주작업을 해 왔던 회사들도 자금사정으로 사업추진을 무기한 연기하고 있는 상황이어서 회사운영에 막대한 차질을 빚고 있다”며 “고금리와 대출규제로 자금이 막히면서 전북지역 산업 전반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경제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