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4 05:55 (Sat)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서비스·쇼핑
자체기사

“코세페가 뭐죠?” 지역 소비자·유통업계 반응 차가워

코세페 온라인 상생 기획전 ‘팔도보부상’에 전북 특산품 없어

image
‘대한민국 쇼핑 주간, 코리아세일페스타’ 행사가 지난 1일부터 진행됐지만 서울 이태원 참사의 영향으로 애도 기간이 지속되면서 대규모 판촉 활동을 자제했다. 사진 15일 전주의 한 대형 쇼핑 매장 모습.

“이태원 참사로 예정된 판촉 행사는 모두 철수했어요. 할인 행사라고 해봤자 물가가 오르다 보니 손님들도 보기만 하고 구입하는 경우는 극소수에 불과 합니다”

15일 오전 11시께 전주지역의 한 대형 쇼핑 매장.

이날 ‘대한민국 쇼핑 주간, 코리아세일페스타’(이하 코세페) 행사 마지막 날 임에도 불구하고 매장 안의 분위기는 가라앉아 있었다.

코로나19 이후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된 올해 전북 등 전국 각지에서는 2300여개 기업이 참여한 가운데 지난 1일부터 15일까지 보름 동안 산업통상자원부가 후원하고 민간이 주도하는 코세페가 진행됐다.

이번 코세페는 당초 쇼핑 특수를 노리기 위한 할인 행사들이 마련될 계획이었으나 서울 이태원 참사의 영향으로 애도 기간이 지속되면서 대규모 판촉 활동은 자제하는 분위기였다.

지역 내에서도 롯데백화점 전주점과 이마트 등 대형마트에서는 코세페와 연계된 축제 형식의  마케팅 행사를 기획했으나 이태원 참사로 전면 보류되면서 매장 안은 홍보물조차 찾아볼 수 없었다. 

그럼에도 코세페 기간을 이용해 할인 혜택을 보고 만족감을 드러낸 소비자도 일부 있었다.

시민 황용환(35) 씨는 “결혼 후 11월 말에 신혼집에 입주할 예정이어서 가전제품들을 매장마다 돌아보고 다녔다”며 “코세페 기간에 결제를 했더니 더 저렴하게 견적이 나왔다”고 말했다.

하지만 코세페가 올해로 7회째를 맞이했지만 지역에선 여전히 소비자들 사이에 인지도가 높지 않다는 지적도 나왔다.

한국판 블랙프라이데이로 불리는 코리아세일페스타가 올해 역대 급 규모로 열렸지만 유통업계 입장에서도 얼어붙은 소비심리에 행사 자체로 매출을 올리기엔 파급력이 적다고 선을 그었다.

코세페 공식사이트에는 전국의 특산품을 한자리에 모아 놓은 온라인 상생 기획전인 ‘팔도보부상’을 진행했는데 전북의 특산품은 찾아볼 수 없었다.

경북과 충북, 제주, 전남, 강원, 전남 등 다른 지자체는 온라인 쇼핑몰과 연계해 지역 특산품과 제철 식품을 앞 다퉈 판매했는데 전북은 이와 같은 기회마저 놓친 것이다.

코세페 운영사무국 관계자는 “팔도보부상에 제외된 지자체들은 예산상의 문제나 특산품 등이 행사 성격과 맞지 않다고 판단해 의뢰하지 않은 것”이라며 “코세페 기간에 전방위적으로 전국에 행사를 홍보하려 했으나 이태원 참사 애도 기간으로 진행에 어려움이 있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호 crcr810@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경제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