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1-29 21:31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자치·의회
보도자료

전북도 교육협력 토론회⋯"교육정책 방향 정립"

전북도·전북도교육청·대학 교육사업 전반 논의

image
지난 18일 전북대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전북 교육협력 활성화 토론회에서 김관영 전북도지사, 서거석 전북도교육감, 박맹수 전북지역대학총장협의회장, 이영준 전북지역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 김동원 전북대 총장, 김학권 전북도평생교육장학진흥원장이 손을 맞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전북도 제공

전북도와 전북도교육청, 대학이 전북 교육정책 방향을 정립하기 위해 마련한 '전북 교육협력 활성화 토론회'가 지난 18일 전북대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렸다.

이날 토론회는 전북도와 도교육청, 대학이 함께 초·중·고 교육지원과 대학 교육협력, 평생교육 등 교육사업 전반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였다. 김관영 전북도지사, 서거석 전북도교육감, 박맹수 전북지역대학총장협의회장, 이영준 전북지역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 김동원 전북대 총장, 김학권 전북도평생교육장학진흥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박 회장의 기조 발제를 시작으로 4개 세션으로 나눠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박 회장은 "우리나라는 저출산, 고령화, 지방소멸, 수도권 집중, 4차 산업혁명이라는 5대 위기 속 대전환을 서둘러야 한다"며 "전북도 조직 개편으로 신설된 전북교육협력추진단이 중심이 돼 이해당사자가 참여하는 열린 소통 체계를 구성하고 유아교육을 시작으로 성인학습으로 이어지는 평생교육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지역사회의 교육 전문성을 높일 수 있는 정책적 노력과 협력적 거버넌스 구축 등 일반자치와 교육자치의 연계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또 시민대학을 통한 평생교육의 재구조화, 청소년 성장 지원을 위한 지역사회의 역할에 대한 의견도 오갔다.

김 지사는 "이번 토론회가 전북교육 협력을 위한 첫걸음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 교육협력 통합모델을 구축하고 취업과 창업, 정주로 이어지는 교육 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