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9 05:06 (Thu)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법원·검찰
자체기사

'민주당 경선 개입 의혹' 송하진 전 도지사 부인 등 14명 기소

권리 당원 모집 후 입당원서 자원봉사센터 전달 혐의

image
전주지방검찰청.

지난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전북도지사 경선 과정에서 부당한 방법을 이용해 송하진 전 도지사를 도우려 한 전·현직 공무원 등 14명이 재판에 넘겨졌다.

전주지검은 지난 30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송하진 전 전북도지사 부인과 전직 비서실장, 전 예산과장 등 14명을 기소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2020년 11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민주당 권리당원을 모집한 후 입당원서를 전북자원봉사센터에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관련 첩보를 입수한 경찰은 지난 4월 22일 자원봉사센터를 압수수색해 민주당 입당원서 1000여 장과 1만여 명 규모의 당원 명부를 찾아냈다.

경찰은 전·현직 공무원 다수와 전북자원봉사센터장 등을 입건한 뒤 총 30명을 송치했고, 검찰은 사실관계 및 법리 검토를 거쳐 이들 가운데 14명을 기소하고 16명에 대해서는 증거 불충분으로 불기소 처분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불어민주당 #전주지검 #경선 #송하진 #전북도지사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