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3-28 11:04 (Tue)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경제일반
보도자료

농어촌공사 전북본부, 올해 농지은행사업에 1,792억원 투입

청년농, 위기농, 은퇴농 등 수요자 중심 지원 추진

image

한국농어촌공사 전북지역본부(본부장 이정문)가 올해 농지은행사업에 1,792억원을 투입해 청년농, 위기농, 은퇴농 등 수요자 중심의 지원으로 사업 추진력을 높이겠다고 31일 밝혔다. 

지난해 전북지역본부는 농지은행사업비로 역대 최대 지원액인 2,211억원의 실적을 달성했다. 이는 전년도에 비해 757억원 증가한 수준다. 

사업별로는 △맞춤형농지지원사업 645억원, △경영회생지원사업 95억원, △농지연금사업 35억원이다.

올해 총사업비 중 가장 많은 비중(64%, 1,152억원)을 차지하는 맞춤형 농지지원사업은 농지를 매입해 장기 임차를 지원하는 공공임대용 농지매입사업과 농업인의 영농 규모 확대를 지원하는 농지규모화사업으로 구성돼 있다. 

자연재해나 부채 등으로 경영 위기에 있는 농가를 위한 경영회생지원 농지매입사업에는 411억원이 투입된다. 

부채상환을 위해 공사에 매도한 농지를 해당 농가가 최대 10년까지 장기 임대를 받은 후 환매도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어, 사업이 시작된 이후로 1,965농가가 이 사업을 통해 농업 경영유지에 도움을 받았다. 

특히 올해는 대출금리 인상에 따른 농업인의 경영 여건이 더 어려워진 점을 반영해 사업홍보를 통한 부채 농가 지원을 확대할 예정이다.

고령 농업인이 소유한 농지를 담보로 안정적인 노후생활을 위한 연금을 지급받는 농지연금사업에도 124억원이 투입된다. 

농지연금사업은 지난 2011년 첫 도입이래 지난해까지 2,033명이 가입해 월평균 67만원의 연금을 지급받고 있다. 

올해부터는 농지연금 지급기간 종료 후 가입자가 채무상환이 어려울 경우 공사가 담보농지를 매입할 수 있는 담보농지 매입제도 도입과, 연금 수급권을 승계받을 수 있는 배우자 연령기준이 인하(만 60세→55세)되도록 시행규칙 개정이 진행중으로, 가입자가 대폭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이정문 본부장은“생애주기에 맞는 맞춤형 농지은행 지원을 통해, 청년농은 농촌에서 미래를 일구고 어르신들은 농촌에서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농업인에 대한 다각적인 지원을 지속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농지은행 #농어촌공사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경제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