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3 11:53 (Fri)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노동·노사
일반기사

택시노련, 내달 16일 전국 총파업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위원장 구수영)은 10일 서울 민주노총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택시업계 공공성 강화 등 요구사항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다음달 16일 총파업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택시연맹은 "택시 노동의 열악한 조건이 한국을 최악의 교통 사고국으로 만들고있다"며 "교통사고 왕국이라는 오명을 씻기 위해서도 택시 노동자들의 노동시간 단축과 생활 가능한 임금 보장이 급선무"라고 주장했다.

 

택시연맹은 운수산업 공공성 강화 및 운수 노동자 보호를 위한 특별법 제정, 현행 면허제도 개혁, 수급조정대책 시행, 택시요금 인상계획 백지화, 부가세 경감제도개혁, 생활임금 보장, 월급제 시행업체 지원 등을 요구했다.

 

택시연맹은 13일 열린우리당사 앞에서 집회를 갖는 것을 비롯해 전국 동시다발로 집회를 연 뒤 17일 비상대의원대회를 개최하고 다음달 16일 전국 총파업에 돌입할 예정이다.

 

민주노총 산하 택시연맹은 250여개 업체 2만2천여명의 조합원이 가입해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일보 desk@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경제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