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3 12:57 (Fri)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노동·노사
일반기사

대우車 노조 파업결의

 

대우자동차 노조가 파업을 결의했다.

 

GM대우자동차와 노조에 따르면 29일 조합원을 상대로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실시한 결과 전체조합원 8천2백33명중 투표율 77.27%(6천3백62명)를 기록했다. 이중 찬성률은 64.92%(5천3백45명)로 파업안을 통과시켰다.

 

이에따라 군산공장도 전체 쟁의행위 찬성률보다 다소 낮은 찬성률을 보였지만 향후 상황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GM대우차와 대우인천차 생산직으로 구성된 통합노조인 대우차노조와 사측은 지난 5월 12일이후 지금까지 17차례에 걸쳐 본교섭을 벌여왔으나 사측안이 공식제시되지 않아 양측간 의견을 좁히지 못했다.

 

노조는 이과정에서 6월 3일 쟁의발생을 결의 , 지난 18일 중앙노동위에 쟁의조정을 신청했다.

 

노조는 30일 파업결의와 함께 중앙쟁의대책위원회를 소집, 향후 투쟁일정 등을 논의할 방침이며 회사측은 다음 교섭재개를 요청해놓은 상태다.

 

이번 임단협의 핵심쟁점은 부평공장 조기인수문제. 노조는 GM의 대우차 인수 3주년을 맞는 2005년 12월까지 GM대우차가 대우인천차를 포괄적인 영업양수도 방식으로 인수, 법인을 통합할 것을 특별요구안 형식으로 요구했고 법인통합 6개월이전까지 정리해고자 전원복직과 정리해고자 우선 채용 등도 이 안에 포함시켜놓고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영욱 desk@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경제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