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27 23:33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보도
보도자료

환경부, 익산 왕궁 축사 2022년까지 100% 매입

익산 왕궁 축사 전경.
익산 왕궁 축사 전경.

정부가 새만금 수질개선을 위해 익산 왕궁 축사를 100% 전량 매입하기로 했다.

전북도는 17일 환경부가 왕궁 정착농원 3개 마을(익산·금오·신촌)의 현업 축사 매입 및 생태복원을 위한 ‘왕궁 정착농원 특별관리지역 지정·고시’를 공고했다고 밝혔다.

이번 고시는 기존 80% 축사매입을 100% 전량 축사 매입으로 변경 고시한 것이다.

이에 따라 도는 올해 국비 138억 원을 투자해 왕궁 현업축사 7만 5000㎡를 전북지방환경청, 익산시와 함께 속도감 있게 매입해 나갈 계획이다.

그간 도는 정부와 함께 새만금 수질 개선을 위해 지난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현업축사 59만 9000㎡중 42만 8000㎡에 대한 매입을 추진해왔다.

그 결과 수질오염이 심각했던 왕궁정착농원 인근 익산천의 수질오염 총인(TP)이 2010년 4.593mg/L에서 2020년 0.108mg/L로 98%가 개선됐다.

도는 올해 확보한 국비 138억 원을 투입해 잔여축사 17만 1000㎡에 대한 전체 매도신청 접수 및 감정평가, 매도계약을 체결하고, 예산 범위 내인 7만 5000㎡에 대한 매입을 추진한다.

이후 계약 예정인 잔여물량 9만 6000㎡에 대해서도 매입을 위해 전북지방환경청 및 익산시 등 관계기관과 협력을 통해 2022년 상반기까지 모든 현업축사 매입을 완료하겠다는 방침이다.

윤동욱 전북도 새만금해양수산국장은 “익산 왕궁 잔여 현업축사 매입을 통한 근본적인 오염원 제거로 새만금 수질 개선과 악취 저감 효과가 극대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