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7 08:43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산업·기업
자체기사

명신 군산공장, 중국 완성차업체 지리차와 전기 트럭 개발 추진

image
(주)명신 군산공장 / 사진제공=(주)명신 군산공장

전북군산형일자리 기업 ㈜명신이 중국 민영 완성차업체 1위 기업인 지리자동차와 전기 트럭 개발을 추진한다.

24일 자동차 업계 등에 따르면 지난 21일 명신은 지리차와 화상회의를 통해 전기차 개발 계획 및 제조, 판매에 합의하는 협약을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협약에 따라 두 기업은 국내 시장에 맞는 차량을 개발하고 명신이 인수한 옛 한국GM 군산공장에서 생산이 이뤄질 예정인 것이다.

명신과 전기 트럭 개발을 추진하는 지리차의 경우 프랑스 르노자동차와 지난달 21일 국내 시장 진출을 위한 합작 모델 출시를 골자로 두 기업이 상호 협력안에 최종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합의에 따라 두 기업은 공동개발한 친환경 신차를 오는 2024년 르노삼성차의 부산공장에서 생산해 국내 출시를 목표로 추진할 계획이다.

지리차는 볼보차와 지난 2017년에 설립한 스웨덴의 고급 전기차 브랜드 폴스타를 통해 지난해 국내 진출을 공식화했으며 지난달에 전기차 '폴스타 2'를 국내에 출시하기도 했다.

한편 명신은 지난 4일 미국 패러데이퓨처사(이하 FF사)와 전기차 위탁생산 본 계약을 체결했으며 이에 따라 내년 하반기부터 군산공장에서 FF81 SUV 모델을 연간 8만대 이상 생산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호 crcr810@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경제섹션